• 맑음동두천 -2.6℃
  • 구름조금강릉 -1.0℃
  • 맑음서울 -1.7℃
  • 구름많음대전 -0.9℃
  • 흐림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2.8℃
  • 흐림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4.4℃
  • 흐림고창 0.0℃
  • 맑음제주 6.0℃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3.2℃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가난 없는 세상을 위하여


작년 이때쯤 부산으로 가던 기차 안에서 예의 바르고 친절한 한 대학생과 동승한 적이 있었다. 학생을 가르치는 일을 하다 보니 자연스레 이야기가 오고 가게 되었고 한참동안 한담을 즐기던 중 그 학생은 자신의 고민보따리를 풀어 놓기 시작했다. 바로 취업에 관한 고민이었다. 그의 고민이 새삼스러울 것은 없었다. 청년실업이 우리 사회의 가장 큰 걱정거리 중 하나인 요즘 대부분의 대학생이 안고 있는 고민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의 고민은 조금 다른 점이 있었다. 자신의 생계를 위해서가 아니라 소외 계층의 자립을 돕는 일을 하고 싶지만, 어디에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호소했다. 그의 고민을 듣고 있으니 참으로 대견스럽고 기특하였다. 요즘 젊은이들은 사회적 문제에는 관심이 없을 것이라는 나의 편견을 한순간에 무너뜨리는 것이 아닌가! 그러나 세상일에 어두운 서생(書生)의 신분으로 구체적인 방법을 조언해줄 형편도 아니어서 순간 당황스러웠다. 다행스럽게도 이때 책 한 권이 떠올랐고, 그 책은 바로 사회사업가의 바이블로 일컬어지고 있는 무하마드 유니스의 『가난 없는 세상을 위하여』이었다.

무하마드 유니스는 방글라데시 출신의 빈곤퇴치사업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빈곤 계층이 자립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그라민은행을 설립하여 ‘무담보소액대출’ 프로그램을 운영하였고, 그 공로를 인정받아 2006년에 노벨평화상과 서울평화상을 수상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는 원래부터 빈곤퇴치 운동가는 아니었다.

그는 치타공대학에서 경제학을 가르치던 교수이었지만, 당시 방글라데시가 기아에 허덕이는 상황을 목도하면서 엘리트 교수로서의 삶에서 뛰쳐나와 빈곤퇴치운동가로 활동하였다. 그는 이 책에서 자본금 없이도 방글라데시의 빈곤을 퇴치하면서, 방글라데시 최고의 기업가가 될 수 있었던 경험담을 상세하게 서술하고 있다.

이 책은 가난 없는 세상으로의 꿈이 현실 저 너머 어디에 존재할 수도 있는 유토피아의 세계가 아니라 현실에서 실현 가능함을 보여주고 있다. 그가 시행한 빈곤계층을 대상으로 한 무담보대출은 비록 소액이기는 하지만 승자독식의 자본주의 체제에서는 극히 비상식적인 일이다.

하지만 비상식적인 사업은 성공하였다. 그의 성공요인을 사업운영의 방식에서도 찾아 볼 수 있지만, 그보다 더욱 근본적인 요인은 그의 이웃을 향한 따뜻한 마음과 인간에 대한 무한한 신뢰성에 있다고 본다. 그의 이웃에 대한 사랑과 사업은 우리에게 따뜻한 마음이 암울한 자본주의 현실에서도 실현될 수 있다는 확신과 희망을 전해준다.

위의 내용 등을 그에게 말해 주면서 그와 헤어졌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 학생으로부터 한통의 전화를 받았다. 그는 이 책을 읽고서 ‘인생은 어떻게 살아야 하며,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깊이 생각해 보게 되었다면서 고맙다는 말을 했다. 실제로 우리 대학 학생들 중에서도 소외 계층을 돕고자 하는 따뜻한 마음을 지니면서, 이런 마음을 자신의 취업과 관련해 생각하는 학생들도 많으리라 생각된다. 그들에게 이 책을 꼭 한번 읽어 보기를 권한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