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2.5℃
  • 서울 24.7℃
  • 대전 24.5℃
  • 대구 24.8℃
  • 울산 25.4℃
  • 흐림광주 25.2℃
  • 부산 24.8℃
  • 흐림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32.1℃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가난 없는 세상을 위하여


작년 이때쯤 부산으로 가던 기차 안에서 예의 바르고 친절한 한 대학생과 동승한 적이 있었다. 학생을 가르치는 일을 하다 보니 자연스레 이야기가 오고 가게 되었고 한참동안 한담을 즐기던 중 그 학생은 자신의 고민보따리를 풀어 놓기 시작했다. 바로 취업에 관한 고민이었다. 그의 고민이 새삼스러울 것은 없었다. 청년실업이 우리 사회의 가장 큰 걱정거리 중 하나인 요즘 대부분의 대학생이 안고 있는 고민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의 고민은 조금 다른 점이 있었다. 자신의 생계를 위해서가 아니라 소외 계층의 자립을 돕는 일을 하고 싶지만, 어디에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호소했다. 그의 고민을 듣고 있으니 참으로 대견스럽고 기특하였다. 요즘 젊은이들은 사회적 문제에는 관심이 없을 것이라는 나의 편견을 한순간에 무너뜨리는 것이 아닌가! 그러나 세상일에 어두운 서생(書生)의 신분으로 구체적인 방법을 조언해줄 형편도 아니어서 순간 당황스러웠다. 다행스럽게도 이때 책 한 권이 떠올랐고, 그 책은 바로 사회사업가의 바이블로 일컬어지고 있는 무하마드 유니스의 『가난 없는 세상을 위하여』이었다.

무하마드 유니스는 방글라데시 출신의 빈곤퇴치사업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빈곤 계층이 자립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그라민은행을 설립하여 ‘무담보소액대출’ 프로그램을 운영하였고, 그 공로를 인정받아 2006년에 노벨평화상과 서울평화상을 수상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는 원래부터 빈곤퇴치 운동가는 아니었다.

그는 치타공대학에서 경제학을 가르치던 교수이었지만, 당시 방글라데시가 기아에 허덕이는 상황을 목도하면서 엘리트 교수로서의 삶에서 뛰쳐나와 빈곤퇴치운동가로 활동하였다. 그는 이 책에서 자본금 없이도 방글라데시의 빈곤을 퇴치하면서, 방글라데시 최고의 기업가가 될 수 있었던 경험담을 상세하게 서술하고 있다.

이 책은 가난 없는 세상으로의 꿈이 현실 저 너머 어디에 존재할 수도 있는 유토피아의 세계가 아니라 현실에서 실현 가능함을 보여주고 있다. 그가 시행한 빈곤계층을 대상으로 한 무담보대출은 비록 소액이기는 하지만 승자독식의 자본주의 체제에서는 극히 비상식적인 일이다.

하지만 비상식적인 사업은 성공하였다. 그의 성공요인을 사업운영의 방식에서도 찾아 볼 수 있지만, 그보다 더욱 근본적인 요인은 그의 이웃을 향한 따뜻한 마음과 인간에 대한 무한한 신뢰성에 있다고 본다. 그의 이웃에 대한 사랑과 사업은 우리에게 따뜻한 마음이 암울한 자본주의 현실에서도 실현될 수 있다는 확신과 희망을 전해준다.

위의 내용 등을 그에게 말해 주면서 그와 헤어졌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 학생으로부터 한통의 전화를 받았다. 그는 이 책을 읽고서 ‘인생은 어떻게 살아야 하며,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깊이 생각해 보게 되었다면서 고맙다는 말을 했다. 실제로 우리 대학 학생들 중에서도 소외 계층을 돕고자 하는 따뜻한 마음을 지니면서, 이런 마음을 자신의 취업과 관련해 생각하는 학생들도 많으리라 생각된다. 그들에게 이 책을 꼭 한번 읽어 보기를 권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