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7.8℃
  • 흐림강릉 3.8℃
  • 서울 9.2℃
  • 구름조금대전 9.8℃
  • 구름많음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8.9℃
  • 맑음광주 10.4℃
  • 흐림부산 9.9℃
  • 맑음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7.5℃
  • 맑음보은 9.2℃
  • 구름많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8.6℃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죽은 원조(Dead Aid)에 대한 성찰


한국이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주는 나라’로 탈바꿈했다는 말은 언론매체를 통해 자주 회자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0년 OECD 내 선진 공여국 클럽인 개발원조위원회(DAC, Development Assistance Committee)에 가입했고, 2011년 부산에 제4차 원조효과성 고위급회담(High Level Forum on Aid Effectiveness)을 개최했다. 원조 혹은 공적개발원조(ODA)에 대한 정치, 사회적 관심으로 학생들 역시 해외봉사활동과 같은 다양한 학내외 프로그램에 대한 참여가 늘어나고 있다. 이런 활동들은 직간접적으로 ‘원조사업’과 관련되어 있다.

이 글을 통해 나는 담비사모요(Dambisa Moyo)의 아프리카 경제학자가 들려주는 “죽은 원조”를 소개하고자 한다. 담비사 모요는 1969년 잠비아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그 뒤 하바드대학 케네디 행정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고 옥스퍼드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녀는 또한 세계은행과 골드만삭스에서 실무적인 경험을 쌓은 아프리카 출신 여성 경제학자이다. 우선 이 책은 공여국 학자의 시각이 아닌 개도국 출신 여성의 시각에서 기존 서구에 의한 아프리카 원조사업을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 그녀는 이 책에서 원조는 투자의 기회를 빼앗아가며 부패를 촉진시키고, 결국에는 개도국 발전의 장애로 작용한다고 말하고 있다.

여기서 책에 소개된 한 가지 사례를 인용하면 “아프리카에 한 모기장 제조업자가 있다. 그는 일주일에 약 500개의 모기장을 만든다. 열 명의 직원들은 다른 아프리카 사람들처럼 각각 열다섯 명 이상의 친족들을 부양해야 한다. 그들은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말라리아를 옮기는 모기를 퇴치할 만큼 충분한 양의 모기장을 만들지 못한다. 그런데 여기서 목소리를 높여 대중을 단결시키고 고통받는 지역에 100만 달러를 들여 10만개의 모기장을 보내라고 서구의 정부들을 압박하는 할리우드 스타가 개입한다. 결국 모기장이 도착해 사람들에게 배포된다. 그는 분명 ‘좋은 일’을 했다. 그러나 외제 모기장이 시장에 흘러넘치면서 아프리카 모기장 제조업자는 업계에서 즉각 퇴출된다. 그가 고용한 열 명의 직원들은 더 이상 150명의 딸린 식솔들을 부양할 수 없다.”

이 이야기가 우리에게 던지는 화두는 무엇일까? 이 책은 최근 원조에 대한 기본적 인식과 접근 방식의 변화와 함께 우리정부가 원조를 확대해 나가려는 이 시점에서 제공하는 입장에서의 일방적인 시각이 아닌, 개도국의 필요에 부응하면서 이들의 자립적인 기반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가능하게 하는 원조의 본질성에 대한 성찰의 기회를 주고 있다. 학생들도 마찬가지이다. 우리가 감성적으로 남들을 위한다고 행하는 일들이 진정 그 사람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한 기반이 되는 일인가를 다시금 생각하면서 원조활동에 참여하길 바란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