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
  • 구름조금강릉 8.4℃
  • 구름많음서울 3.1℃
  • 맑음대전 5.2℃
  • 대구 6.1℃
  • 구름많음울산 10.6℃
  • 광주 6.3℃
  • 구름조금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6.4℃
  • 제주 8.6℃
  • 흐림강화 2.4℃
  • 흐림보은 3.3℃
  • 맑음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9.5℃
  • 흐림거제 9.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죽은 원조(Dead Aid)에 대한 성찰

URL복사

한국이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주는 나라’로 탈바꿈했다는 말은 언론매체를 통해 자주 회자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0년 OECD 내 선진 공여국 클럽인 개발원조위원회(DAC, Development Assistance Committee)에 가입했고, 2011년 부산에 제4차 원조효과성 고위급회담(High Level Forum on Aid Effectiveness)을 개최했다. 원조 혹은 공적개발원조(ODA)에 대한 정치, 사회적 관심으로 학생들 역시 해외봉사활동과 같은 다양한 학내외 프로그램에 대한 참여가 늘어나고 있다. 이런 활동들은 직간접적으로 ‘원조사업’과 관련되어 있다.

이 글을 통해 나는 담비사모요(Dambisa Moyo)의 아프리카 경제학자가 들려주는 “죽은 원조”를 소개하고자 한다. 담비사 모요는 1969년 잠비아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그 뒤 하바드대학 케네디 행정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고 옥스퍼드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녀는 또한 세계은행과 골드만삭스에서 실무적인 경험을 쌓은 아프리카 출신 여성 경제학자이다. 우선 이 책은 공여국 학자의 시각이 아닌 개도국 출신 여성의 시각에서 기존 서구에 의한 아프리카 원조사업을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 그녀는 이 책에서 원조는 투자의 기회를 빼앗아가며 부패를 촉진시키고, 결국에는 개도국 발전의 장애로 작용한다고 말하고 있다.

여기서 책에 소개된 한 가지 사례를 인용하면 “아프리카에 한 모기장 제조업자가 있다. 그는 일주일에 약 500개의 모기장을 만든다. 열 명의 직원들은 다른 아프리카 사람들처럼 각각 열다섯 명 이상의 친족들을 부양해야 한다. 그들은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말라리아를 옮기는 모기를 퇴치할 만큼 충분한 양의 모기장을 만들지 못한다. 그런데 여기서 목소리를 높여 대중을 단결시키고 고통받는 지역에 100만 달러를 들여 10만개의 모기장을 보내라고 서구의 정부들을 압박하는 할리우드 스타가 개입한다. 결국 모기장이 도착해 사람들에게 배포된다. 그는 분명 ‘좋은 일’을 했다. 그러나 외제 모기장이 시장에 흘러넘치면서 아프리카 모기장 제조업자는 업계에서 즉각 퇴출된다. 그가 고용한 열 명의 직원들은 더 이상 150명의 딸린 식솔들을 부양할 수 없다.”

이 이야기가 우리에게 던지는 화두는 무엇일까? 이 책은 최근 원조에 대한 기본적 인식과 접근 방식의 변화와 함께 우리정부가 원조를 확대해 나가려는 이 시점에서 제공하는 입장에서의 일방적인 시각이 아닌, 개도국의 필요에 부응하면서 이들의 자립적인 기반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가능하게 하는 원조의 본질성에 대한 성찰의 기회를 주고 있다. 학생들도 마찬가지이다. 우리가 감성적으로 남들을 위한다고 행하는 일들이 진정 그 사람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한 기반이 되는 일인가를 다시금 생각하면서 원조활동에 참여하길 바란다

관련기사





[사설] 돌아온 선거, ‘수혜비 학생자치’를 끝내자 2022학년도 학생자치기구 총선거가 내일(11월 30일) 실시된다. 원칙대로라면 총학생회를 비롯한 16개 단위에서 차기 자치기구의 장을 두고 치열한 선거전이 펼쳐져야 한다. 그러나 지난 11월 15일 후보자 등록이 마감된 결과 인문국제대, 사범대, 음악공연예술대, 미술대는 입후보자가 없어 선거가 무산됐고 후보자가 등록된 단위에서조차 경선을 치르는 곳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흔히 선거를 민주주의 사회에서 벌이는 가장 큰 축제라고 한다. 그러나 ‘축제’를 맞이한 학생들의 여론은 냉담하기만 하다. 선거가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이들에게 민주적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한 절차적 요식행위로 전락한 지 오래이고, 무엇보다 학생자치의 효용성을 학생들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한때는 ‘총학생회장에 당선되면 차 한 대 뽑을 수 있다’는 풍문도 널리 퍼져있었다. 물론 현재에는 그런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생각되지만, 모든 소문에는 그 집단에 대한 당대의 평가가 응축되어 있기 마련이다. 세월이 흘러 이러한 양상은 학생들이 수혜비 납부를 거부하는 것으로 변모했다. 등록금 납부 기간마다 우리학교 에브리타임 커뮤니티에는 “수혜비(학생회비)를 꼭 납부해야 하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