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3.6℃
  • 구름조금강릉 32.1℃
  • 맑음서울 34.5℃
  • 구름조금대전 34.3℃
  • 구름조금대구 33.1℃
  • 맑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30.6℃
  • 맑음부산 30.6℃
  • 구름많음고창 32.0℃
  • 흐림제주 30.3℃
  • 맑음강화 32.6℃
  • 맑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3.1℃
  • 구름많음강진군 32.1℃
  • 구름조금경주시 32.3℃
  • 구름조금거제 28.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셰익스피어의 낭만극 ‘겨울이야기’ (The Winter’s Tale)

URL복사
2016년은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지난 2014년에 탄생 450주년을 기념하면서 다수의 작품들이 소개되더니 올해에도 셰익스피어의 여러 공연들이 발표될 예정이다. 지난 1월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된 <겨울이야기>는 이런 분위기를 띄우는 첫 작품인 셈이다. 셰익스피어의 후기작으로 알려진 이 작품은 시칠리아의 왕 레온테스가 근거 없는 의심과 질투를 하면서 왕비 헤르미오네와 자식을 잃게 되지만, 진실한 참회를 통해 죽었다고 생각한 왕비와 딸 페르디타와 재회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전반부는 겨울을 배경으로 비극적인 이야기를 다루지만 후반부의 계절은 봄이며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된다. 마치 셰익스피어의 비극 <오셀로>와 로맨스극으로 분류되는 <템페스트>가 혼합된 느낌을 주는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셰익스피어의 작품들 중에서 덜 알려진 <겨울이야기>이지만, 국립극단의 초청으로 연출을 맡은 헝가리 출신의 로버트 알폴디가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색다른 무대를 보여주었다.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을 가득 채운 높이 7미터와 폭 10미터의 황동색의 배경판을 활용하여 펜트하우스의 공간과 폐쇄된 지하철의 장소를 설정하면서 무대의 시청각적 표현을 확장시켰다. 아역배우를 등장시켜 전반부와 후반부의 16년이라는 시간의 간극을 설명하도록 조치한 방식도 효과적이었으며, 그리움을 참지 못한 레온테스가 망치로 유리를 깨어버렸을 때에 수조 속의 왕비 헤르미오네 동상이 걸어나오는 모습 또한 현장예술로서의 연극적 매력을 한껏 도드라지게 만들었다. 깨어진 강화유리의 알갱이들이 수조의 물에 의해 무대 사방으로 쓸려가는 장면을 보면서, 아마도 관객들은 영화가 상상한 것을 보여준다면 연극은 상상하도록 자극하는 예술이라고 생각했을지 모르겠다.

사실 <겨울이야기>를 추천하게 된 이유는 우리학교 출신의 연극전공자 김동훈(2012년 졸업)이 보헤미아의 왕자 플로리젤의 역할을 맡아 주인공의 면모를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아직은 확정된 게 아니지만 재공연된다는 얘기가 들린다. 기회가 된다면 여러분도 관람하기를 바란다. 이번 기회에 <겨울이야기>를 직접 읽어보는 것은 어떨까. 아니면 셰익스피어의 다른 희곡이라도 펼쳐보면 좋겠다. 어쩌면 우리나라의 극작가들이 발표한 희곡작품도 괜찮을 것이다. 지시문과 대화체로 구성된 희곡을 통해 여러분의 창의력과 상상력이 강화될 뿐만 아니라, 다양한 개인과 군상들의 성격과 행동과 갈등을 이해하게 되는 보너스도 얻게 되리라 생각한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