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2℃
  • 구름많음강릉 -0.5℃
  • 흐림서울 -3.5℃
  • 흐림대전 -3.2℃
  • 흐림대구 -1.5℃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많음광주 -1.0℃
  • 흐림부산 2.7℃
  • 구름많음고창 -3.2℃
  • 흐림제주 3.9℃
  • 구름많음강화 -6.7℃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2.7℃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죽은 시인의 사회

- 카르페 디엠(Carpe Diem)의 의미

곧 개학이다. 이 맘 때가 되면 늘 방학 동안 무엇을 했는지, 이번 학기는 어떻게 해야 할지 등 여러 생각들로 머리가 아프다. 그나마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라도 의미 있게 보내려고 하니 마음이 조급해지기까지 한다. 이럴 때마다 내 마음을 다잡게 하는 영화가 있다. 오래전, 그리고 너무 유명해 누구나 한번쯤은 봤을 영화, 바로 <죽은 시인의 사회>이다.

1990년에 개봉된 이 영화는 1950년대 미국 10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웰튼 명문사립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한다. 이곳에 영어교사로 새로 부임한 키팅 선생으로 인해 학생들은 기존의 억압된 교육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새로움에 당황해 하면서도 그의 말에 신선함마저 느낀다. 그는 ‘카르페 디엠Carpe Diem’, 미래가 아닌 현실을 직시하고 지금 이 순간을 즐기라고 한다. 부모나 사회가 원하는 삶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그 길을 자신 있게 걸어가라고 말한다. 학생들은 이러한 선생의 가르침에 과거 있었던 ‘죽은 시인의 사회’를 비밀리에 다시 만들어 조금의 일탈을 경험하며 서서히 자신의 내면에 귀 기울이기 시작한다.

그러나 영화는 한 학생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키팅 선생에게 전가시켜 교단에서 물러나게 함으로써 이러한 교육이 현실에 받아들여지지가 쉽지 않음을 보여준다.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일이며 오늘날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다만 아버지의 강압에도 자신의 꿈인 연극을 포기할 수 없어 자살을 선택한 닐, 마지막 가는 키팅 선생을 향해 캡틴이라고 부르며 그의 가르침을 잊지 않을 것임을 보여주는 학생들의 모습은 결국 그들이 바라는 교육이 여기에 있음을 환기시켜 준다.

여러분들은 어떤 삶을 살고자 하는가? 부모나 사회가 원하는, 즉 타인의 인정을 받는 삶을 살고자 하는가, 아니면 자신의 독특함을 믿고 나만의 길을 걸어가는 삶을 살고자 하는가. 흔히 대학이 취업 학원으로 전락했다지만 여전히 삶의 진지한 성찰이 살아있는 곳임을 부인하지 않는다면 대학 교육의 방향 또한 이러한 물음에 있지 않을까 한다. 새 학기가 시작될 즈음에 이 영화를 보며 자신의 삶은 물론 대학에서 진정 배우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