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12.3℃
  • 구름많음서울 12.1℃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0.1℃
  • 맑음울산 12.0℃
  • 구름조금광주 11.4℃
  • 구름조금부산 13.9℃
  • 맑음고창 8.1℃
  • 구름조금제주 14.7℃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6.1℃
  • 구름조금강진군 9.8℃
  • 맑음경주시 9.0℃
  • 구름조금거제 10.3℃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URL복사

우리는 태어나면서부터 특정한 환경적 조건에서 성장한다. 유복하지만 사랑이 결핍된 가정에서 성장할 수도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있을 것이다. 모든 것이 완벽한 환경 속에서 세상을 편안하게 바라볼 수도 있고 무엇 하나 여유로울 것 없는 상황에서 세상을 원망할 수도 있다. 여하튼 우리 모두는 각자 다른 환경에서 성장해왔고 서로 다른 조건 속에 서있다. 그럼에도 타인이 정한 잣대에 맞추어 세상을 보거나 자신의 경험만으로 다른 사람을 판단하기도 한다. 오늘날 우리 사회에 만연한 문화 공동체 간의 극단적인 대립은 이처럼 기존의 지식체계 혹은 특수한 경험만을 강조하여 문제를 판단하기 때문인 경우가 허다하다.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거울에 비추듯 반영한다. 아마 이 소설을 읽진 않았더라도 총 12편의 이야기로 이루어진 책의 제목이나 ‘난쏘공’이란 말을 들어본 적은 있을 것이다. 전체 내용은 ‘서울시 낙원구 행복동’이란 판자촌에 사는 난쟁이 가족의 행복하지 못한 삶을 중심으로 서로 다른 경제 계층과 문화 공동체를 대변하는 젊은 인물들의 생각·경험에 관한 이야기로 구성된다. 각 인물의 층위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을 교차시킨 몽타주 효과는 인물의 내면과 현실 세계를 구분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시점을 교차시키는 글

 쓰기 방식과 중첩된다. 즉 소설의 형식과 내용이 상호적으로 반영하며 우리의 현실을 이중적으로 가리킨다. 

 

이처럼 실존할 법한 인물들의 시선 및 그에 내재한 사회적 문제는 1970년대 중후반에 쓰인 것이란 사실이 망각될 정도로 우리의 일상을 연상시킨다. 공동체 간에 서로 배척하고 고립된 채 화합하지 못하는 오늘에 대한 대안적 사고를 여전히 우리에게 질문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각각의 경제·문화계층 속 인물의 시선에 공감하면서도 문제적인 지점 또한 동시에 비추어 독자에게 생각할 여지를 남긴다. 첫 에피소드의 주제인 ‘뫼비우스의 띠’처럼 우리 사회가 이쪽과 저쪽으로 양분된 것이 아니란 것을 드러내면서 타인을 공감하기 위한 노력과 사람에 대한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깨닫게 해준다. 
 
쌀쌀해지는 겨울의 초입에서 이 책과 함께 미래에 대한 희망과 현실의 사랑을 놓지 않는 난쟁이의 꿈에 대해 사유해 보기를 진심으로 추천한다.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