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1.1℃
  • 흐림서울 23.9℃
  • 대전 24.3℃
  • 대구 21.8℃
  • 흐림울산 21.8℃
  • 광주 24.3℃
  • 부산 21.6℃
  • 흐림고창 25.4℃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우리는 태어나면서부터 특정한 환경적 조건에서 성장한다. 유복하지만 사랑이 결핍된 가정에서 성장할 수도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있을 것이다. 모든 것이 완벽한 환경 속에서 세상을 편안하게 바라볼 수도 있고 무엇 하나 여유로울 것 없는 상황에서 세상을 원망할 수도 있다. 여하튼 우리 모두는 각자 다른 환경에서 성장해왔고 서로 다른 조건 속에 서있다. 그럼에도 타인이 정한 잣대에 맞추어 세상을 보거나 자신의 경험만으로 다른 사람을 판단하기도 한다. 오늘날 우리 사회에 만연한 문화 공동체 간의 극단적인 대립은 이처럼 기존의 지식체계 혹은 특수한 경험만을 강조하여 문제를 판단하기 때문인 경우가 허다하다.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거울에 비추듯 반영한다. 아마 이 소설을 읽진 않았더라도 총 12편의 이야기로 이루어진 책의 제목이나 ‘난쏘공’이란 말을 들어본 적은 있을 것이다. 전체 내용은 ‘서울시 낙원구 행복동’이란 판자촌에 사는 난쟁이 가족의 행복하지 못한 삶을 중심으로 서로 다른 경제 계층과 문화 공동체를 대변하는 젊은 인물들의 생각·경험에 관한 이야기로 구성된다. 각 인물의 층위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을 교차시킨 몽타주 효과는 인물의 내면과 현실 세계를 구분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시점을 교차시키는 글

 쓰기 방식과 중첩된다. 즉 소설의 형식과 내용이 상호적으로 반영하며 우리의 현실을 이중적으로 가리킨다. 

 

이처럼 실존할 법한 인물들의 시선 및 그에 내재한 사회적 문제는 1970년대 중후반에 쓰인 것이란 사실이 망각될 정도로 우리의 일상을 연상시킨다. 공동체 간에 서로 배척하고 고립된 채 화합하지 못하는 오늘에 대한 대안적 사고를 여전히 우리에게 질문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각각의 경제·문화계층 속 인물의 시선에 공감하면서도 문제적인 지점 또한 동시에 비추어 독자에게 생각할 여지를 남긴다. 첫 에피소드의 주제인 ‘뫼비우스의 띠’처럼 우리 사회가 이쪽과 저쪽으로 양분된 것이 아니란 것을 드러내면서 타인을 공감하기 위한 노력과 사람에 대한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깨닫게 해준다. 
 
쌀쌀해지는 겨울의 초입에서 이 책과 함께 미래에 대한 희망과 현실의 사랑을 놓지 않는 난쟁이의 꿈에 대해 사유해 보기를 진심으로 추천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