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8℃
  • 흐림강릉 13.6℃
  • 서울 12.7℃
  • 흐림대전 17.8℃
  • 흐림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17.2℃
  • 흐림광주 19.2℃
  • 맑음부산 15.4℃
  • 흐림고창 17.5℃
  • 박무제주 17.6℃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7.0℃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21.8℃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조이 알렉산더, ‘My Favorite Things’

URL복사
‘My Favorite Things’는 인도네시아 출신의 재즈 피아니스트 조이 알렉산더의 2015년에 발매된 데뷔앨범이다. 재즈와는 거리가 먼 듯한 인상을 풍기는 인도네시아 출신에, 게다가 독학한 재즈 피아니스트로 11살에 녹음한 앨범이라면 음악과는 상관없이 관심을 갖게 되는 요소들이 있지 않을까. 게다가 이 앨범은 2016년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재즈 연주 앨범에 그 유명한 재즈 스텐다드 곡인 ‘자이언트 스탭’이 ‘베스트 솔로 즉흥연주 재즈’ 부분에 지명되면서 더욱 이슈화되었다면. 재즈의 거장, 허비 행콕도, 윈튼 마샬리스도, 극찬을 마지않았다면. 얼마 전 열린 제58회 그래미상 시상식 무대에서 연주를 하는 모습을 보았다면. 아마도 근래 들어 가장 눈에 띄는 신동, 혹은 천재의 등장인 듯도 하다.

물론 위에 나열한 요소들은 재즈에 관심 없는 분들이라면 별다른 의미를 갖지 못하는 이야기들이다. 그럼에도 요즘처럼 음악을 쉽게 들을 수 있는 환경이라면, 듣고 있는 음악용 앱에서 들어보라 권하고 싶다. 그의 데뷔 앨범에서 재즈 스탠다드 곡 중에서도 손꼽히는 명곡인 ‘Giant Step’을 시작으로 유려한 그의 즉흥연주를 듣고 있노라면, 마치 환생한 재즈의 선조가 연주하는 것과도 같은 환상에 젖게 되는데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감동적인 연주이다. 그가 동양인인지, 나이가 어린지 등은 그저 관심을 끌게 하는 요소일 뿐. 끊임없이 펼쳐지는 자유롭고 제한이 없는 즉흥연주의 가능성은 그의 음악적 미래를 기대하게 만든다. 또한 이 앨범에는 ‘Somewher Over the Rainbow’, ‘Round Midnight’ 등 듣기만 해도 멜로디가 낯익은 유명한 명곡들로 채워져 있어서 재즈음악을 낯설어 하는 분들도 흥미롭게 들을 수 있다.

음악은 눈에 보이거나 만질 수 있지도 않아 추상성의 극대화를 추구하는 청각예술로, 표현의 방법도 무궁무진하고 이를 향유하는 형태도 다양하고 넓은 예술이다. 그러한 이유로 창작자와 연주자에게는 엄격한 전문적인 교육과 특출난 재능을 요구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이를 만들어 내는 이들이 감내해야 하는 지난함과 해결해야 하는 어려움일뿐, 음악을 즐기는 다수에게는 그저 재미있고 일상을 새롭게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즐거운 시간적 경험이다. 게다가 조이 알렉산더와 같이 우리 시대에 새롭게 등장한 신동의 재기어린 연주를 가만히 앉아서 즐기기만 하면 된다니 말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