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
  • 맑음강릉 5.4℃
  • 구름조금서울 0.1℃
  • 맑음대전 3.4℃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6.3℃
  • 맑음부산 8.0℃
  • 흐림고창 6.1℃
  • 구름많음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조금보은 0.5℃
  • 맑음금산 0.5℃
  • 흐림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나쓰메 소세키 ‘마음’

- 제국 지식인의 마음을 읽다.

URL복사
일본의 셰익스피어라 불리는 나쓰메 소세키는 1천엔 지폐에 얼굴이 나왔을 정도로 일본인이 좋아하는 국민작가다. 당시 최고의 대학인 도쿄제국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국비로 영국에 유학했던 엘리트 지식인 나쓰메 소세키는 개인주의와 제국주의 사이에서 많은 괴리를 느끼고 일본의 근대화와 지식인의 역할을 고민했다.

나쓰메 소세키의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는 ‘마음’(1914)은 1백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일본 고등학교 국어 교과서에 실려 있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소설이다. 나쓰메 소세키는 ‘마음’의 광고문에서 “자신의 마음을 알고자 하는 사람에게 인간의 마음을 알 수 있는 이 작품을 권한다.”고 했다. 이처럼 그는 이 작품이 인간의 마음을 잘 그렸다고 자부했다. 이 소설에서는 인간의 내면과 자아, 에고이즘과 함께 근대 지식인의 불안과 외로움이 잘 나타나 있다.

‘마음’은 친구를 배신하고 아내를 얻은 선생님이 죄의식을 느끼고 자살한다는 내용이다. 선생님은 고향을 떠나와서 하숙을 하면서 하숙집 딸인 시즈를 사랑하게 된다. 한편 친구 K가 경제적으로 어려워지자 그를 하숙집으로 데려온다. 세 사람은 삼각관계가 되고 선생님과 시즈가 결혼하자 K가 자살하게 된다. K가 자살하자 선생님은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직업도 없이 폐인처럼 외부와 단절된 생활을 한다. 선생님은 평생 K를 배반했다는 죄의식에 시달리면서 외롭게 살아간다. 이 소설에서는 남녀의 삼각관계와 금전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주요 테마로 다루어진다.

한편 ‘마음’은 사랑과 우정, 삼각관계의 갈등을 다루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제국주의가 팽배해 있다. 일본은 메이지유신으로 근대화가 되었고 청일전쟁과 러일전쟁에서 승리하게 되었다. 이러한 배후에는 메이지 천황이 있었다. 메이지 천황이 죽고 노기장군이 천황을 따라 순사하고 이를 계기로 선생님도 유서를 남기고 목숨을 끊는다. 메이지 정신은 위대한 것을 위해, 국가를 위해 의롭게 죽는 것이었다. 노기장군도 선생님도 메이지 정신을 충실하게 따랐다. ‘마음’텍스트의 이면에는 국가를 위해 죽을 것을 가르치는 메이지 정신과 제국주의가 팽배해 있고 이는 현대 일본의 민족주의와 국가주의 담론과 결코 무관할 수 없다.

이 책은 마음을 테마로 읽으면 얻는 것이 많다. 아내를 얻기 위한 이기심과 친구를 배신한 후 느끼는 양심의 가책이 선생님의 마음을 통해 독자에게 세밀하게 전달된다. 1백여 년이 지난 지금도 나쓰메 소세키의 마음 탐구는 여전하게 진행형이라고 할 수 있다.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