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교수님추천해주세요] Joel Osteen, ‘Your Best Life Now’

URL복사
요즘은 사춘기가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시작해서 중학교 2학년이면 그 절정에 다다른다고 한다. 오죽하면 중2병이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온 가족과 본인이 힘든 시간을 보낸다. 사춘기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행동 중의 하나가 부모님에 대한 반항이다. 어릴 적 자신의 모든 문제를 해결해 주셨던 부모님의 한계를 그제야 알게 되어 철없는 행동들이 나오는 것이다. 하지만, 대학에 와서 또 다른 사춘기를 맞이하는 학생들을 많이 보게 된다. 이때는 부모님이나 다른 사람에 대한 불만이라기보다는, 무능한 자기 자신에 대한 책망이 원인이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Joel Osteen은 미국 텍사스에서 사역하시는 유명한 목사님이다. 대부분의 목사님이 저술하신 책은 종교적이고 철학적이어서 대중들의 사랑을 받기가 어렵다. 하지만 ‘Your Best Life Now’는 미국에서의 베스트셀러는 물론 전 세계인에게 사랑을 받았던 책이다. 이 책은 우리나라에서 ‘긍정의 힘’이라는 책으로 번역해 출간되기도 했지만, 쓰인 단어가 어렵지 않고 문장도 복잡하지 않아서 학생들에게는 가급적 원서로 한번 읽어 보기를 권하고 싶다. 책은 7개 파트로 나누어진 총 90편의 짧은 글로 되어 있어서, 통학이나 공강 시간 등의 자투리 시간을 이용하여 읽기에 좋은 책이다.

‘Dream On!’이라는 제목의 글은 다이어트에 성공한 여성에 대한 에피소드가 나온다. 수차례의 실패를 반복하던 어느 날 자신의 내면을 바라보게 된다. 그리고 거울 앞에 서서 승리를 외치며 자신감을 가지는 나름의 의식을 매일 반복하며 아름다운 미래를 상상하였다. “See yourself rising to new levels of effectiveness.” 대학생이 되면 자신을 좌초 시키는 가장 큰 적이 바로 자신의 내면에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할 필요가 있다. ‘잘 할 수 없다는 생각’, ‘과거 실패의 기억들’, ‘사람들에게 상처받은 내용들’, ‘미래에 대한 불안감’ 등 자신의 내면을 얽매고 붙들고 있는 것들을 과감히 끊어버리는 노력이 필요하다.

제2의 사춘기를 맞이한 우리 학생들이 위기를 기회로 삼고, 내면을 바라보며 있는 행여나 문제가 있으면 고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바로 지금 이 시기가 아닌가 생각한다. 희망찬 우리 인생을 준비할 최고의 시기가 바로 지금 이 시간임을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