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핀란드 슬로우 라이프

URL복사
­북유럽 국가들의 교육, 복지, 디자인의 선진성이 주목을 받으며, 북유럽 국가 중 하나인 핀란드를 향한 관심이 높다. 현실에 대한 불만은 종종 ‘허상’을 그려내고, 이에 따른 ‘환상’이 난무하는 가운데, 나와 남편은 핀란드에서 경험한 일상과 생각을 엮어, 핀란드의 다양한 ‘진짜’ 모습을 『핀란드 슬로우 라이프』에 담았다.

우리가 핀란드에서 충격을 받았던 일화 중 하나는 타르야 할로넨(Tarja Halonen) 전 핀란드 대통령이 쓰레기통을 뒤지는 모습이다. 누군가에게 버려졌지만, 그녀에게는 필요한 액자를 주워갔다. 한 나라의 리더였던 사람이 이렇게 몸소 검소함을 보이고, 권위나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사회, 핀란드. 많이 갖은 이가 좀 더 양보하며 나누고, 건강한 다수가 아픈 소수를 포용하는 곳이 핀란드이다. 그래서 미디어가 투명한 세금으로 만들어진 ‘대가 있는 행복’인 복지를 조명해온 것과 달리, 우리는 그 제도를 만든 ‘사람’과, ‘천천히, 조금씩, 다 함께’ 행복을 찾아가는 핀란드인들을 통해 그들의 삶의 양식과 태도에 관심을 갖았다.

우리는 헬싱키에 거주하며 대안적 도시의 삶에 관심을 갖고, 도시 사회의 문제를 해결해가는 사람들의 행동을 관찰했다. 어디에서나, 나만의 일일 레스토랑을 여는, ‘레스토랑 데이’, 도시가 벼룩시장으로 탈바꿈되어지는 ‘클리닝 데이’, 산업용 포대를 재활용하여 밭을 만드는 ‘게릴라 가드닝’ 등을 통해, 핀란드인들은 개인의 행복이 존중되는 사회적 공동체 문화를 형성하며, ‘자발적 행동’으로 문제를 풀어가고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 이러한 역동성과 함께, 그들의 일상을 들여다보면 삶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즐길 줄 아는 지혜가 보인다. 집은 투자의 대상이 아닌 가족을 위한 휴식의 공간이며, 사연이 있는 오래된 물건들로 소박하게 꾸며져 있다. 아껴 쓰고, 나눠 쓰고, 바꿔 쓰고, 다시 쓰는 그들의 생활 속 실천은 어렵지 않게 포착되어졌다. 무엇을 어떻게 소비하는지 살펴보면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삶의 가치에 대해 알 수 있다. 역으로 삶에 대한 가치의 차이는 곧 무엇을 소비하는가에 대한 차이로 이어진다. 남의 시선보다는 개인의 만족과 삶을 더욱 풍요롭게 돕는 취미나 여행 등의 소비에 우선순위를 정한다는 점에서 그들이 어디에 삶의 가치를 두는지 알 수 있다.

새로운 일상의 가치를 발견하고 그 안에서 소중한 의미를 찾는 핀란드인들의 열정은 나와 남편이 ‘어디에 사는가 보다 어떻게 사는가’에 더 중요한 가치를 두고, 현재에 충실한 삶에 대해 고민하게 만들었다. 인간은 혼자 사는 존재가 아니기에, 행복을 공유할 수 있는, ‘누구와 사는가’ 역시 중요한 요소이다. 그래서 우리는 행복은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믿는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