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5.7℃
  • 서울 12.3℃
  • 구름많음대전 14.3℃
  • 구름많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8.1℃
  • 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14.1℃
  • 맑음제주 20.3℃
  • 흐림강화 12.8℃
  • 흐림보은 13.0℃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3℃
  • 흐림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조남주, '82년생 김지영'

요즘 미투 운동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 각계에서 성공했고 존경받았던 인물 몇몇이 실은 ‘괴물’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이를 보면서 문득 작년에 읽었던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이 떠올랐다.

김지영 씨가 겪었던 일들은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낯설지 않다. 남자아이들은 여자아이들에게 성적인 장난을 치며 괴롭히는데, 이를 목격한 어른들은 좋아해서 그런다는 납득할 수 없는 이유를 들며 방관한다. 중학교에서는 여학생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끊임없이 시도하는 교사에게 수업을 듣는다. 학원에서는 친절하게 웃어준 대가로 이름도 모르는 남학생에게 성폭력을 당할 뻔 한다. 대학에서는 과거에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이유로 ‘씹다 버린 껌’이라는 막말을 듣는다. 취직 후에는 상사의 강요로 원치 않는 블루스를 추어야 했고, 동료 남자직원들의 성희롱 발언도 참아내야 했다.

심지어 회사에서는 어떤 남자직원이 여자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몰래 촬영한 파일을 남자직원들 사이에 공유하는 범죄사건까지 발생한다. 문제가 터지자 회사대표는 “남자직원들도 다 가정이 있고 부모가 있는데, 사람 인생을 이렇게까지 망쳐 놓아야 속이 시원하겠느냐.”며 이를 조용히 덮고 넘어가려 한다. ‘가정이 있고 부모가 있다는 건, 그런 짓을 용서해 줄 이유가 아니라 그런 짓을 하지 말아야 할 이유’인데도 말이다.

작품 속에서 김지영 씨를 비롯한 여성들은 이렇게 어이없을 정도로 부당한 상황에서 언제나 침묵할 수밖에 없다. 여성이 차별받는 사회에서 목소리를 내는 행위는 대개 그들에게 손해가 되거나 그들을 더 위험하게 만들 뿐이기 때문이다. 『82년생 김지영』은 우리 사회에 여성차별, 내지는 여성혐오의 풍조가 얼마나 뿌리 깊게 박혀 있는지를 차분한 어조로 담담히 서술한다.

이 작품을 읽은 많은 여성들이 깊이 공감했고, 눈물을 흘렸으며, 위로받았다고 한다. 사실 이 책을 정말 읽어야 하는 것은 필자를 포함한 남성들이다. 미투 운동 이후, 세상은 달라졌다. 과거의 부당한 사건들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며, 이 자리를 빌려 학생 여러분께 『82년생 김지영』을 추천하고 싶다.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