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조남주, '82년생 김지영'

요즘 미투 운동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 각계에서 성공했고 존경받았던 인물 몇몇이 실은 ‘괴물’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이를 보면서 문득 작년에 읽었던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이 떠올랐다.

김지영 씨가 겪었던 일들은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낯설지 않다. 남자아이들은 여자아이들에게 성적인 장난을 치며 괴롭히는데, 이를 목격한 어른들은 좋아해서 그런다는 납득할 수 없는 이유를 들며 방관한다. 중학교에서는 여학생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끊임없이 시도하는 교사에게 수업을 듣는다. 학원에서는 친절하게 웃어준 대가로 이름도 모르는 남학생에게 성폭력을 당할 뻔 한다. 대학에서는 과거에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이유로 ‘씹다 버린 껌’이라는 막말을 듣는다. 취직 후에는 상사의 강요로 원치 않는 블루스를 추어야 했고, 동료 남자직원들의 성희롱 발언도 참아내야 했다.

심지어 회사에서는 어떤 남자직원이 여자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몰래 촬영한 파일을 남자직원들 사이에 공유하는 범죄사건까지 발생한다. 문제가 터지자 회사대표는 “남자직원들도 다 가정이 있고 부모가 있는데, 사람 인생을 이렇게까지 망쳐 놓아야 속이 시원하겠느냐.”며 이를 조용히 덮고 넘어가려 한다. ‘가정이 있고 부모가 있다는 건, 그런 짓을 용서해 줄 이유가 아니라 그런 짓을 하지 말아야 할 이유’인데도 말이다.

작품 속에서 김지영 씨를 비롯한 여성들은 이렇게 어이없을 정도로 부당한 상황에서 언제나 침묵할 수밖에 없다. 여성이 차별받는 사회에서 목소리를 내는 행위는 대개 그들에게 손해가 되거나 그들을 더 위험하게 만들 뿐이기 때문이다. 『82년생 김지영』은 우리 사회에 여성차별, 내지는 여성혐오의 풍조가 얼마나 뿌리 깊게 박혀 있는지를 차분한 어조로 담담히 서술한다.

이 작품을 읽은 많은 여성들이 깊이 공감했고, 눈물을 흘렸으며, 위로받았다고 한다. 사실 이 책을 정말 읽어야 하는 것은 필자를 포함한 남성들이다. 미투 운동 이후, 세상은 달라졌다. 과거의 부당한 사건들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며, 이 자리를 빌려 학생 여러분께 『82년생 김지영』을 추천하고 싶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