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5℃
  • 흐림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6.8℃
  • 맑음대전 7.7℃
  • 흐림대구 8.0℃
  • 흐림울산 8.6℃
  • 광주 8.7℃
  • 흐림부산 10.2℃
  • 흐림고창 8.8℃
  • 흐림제주 12.3℃
  • 구름많음강화 7.5℃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9.8℃
  • 흐림경주시 7.8℃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뮤지컬 ‘그날들’

저는 클래식 음악을 전공했지만 좋은 공연이 있으면 장르를 가리지 않고 찾아봅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뮤지컬을 자주 보는 편인데 극의 속도와 무대설계, 원작을 재해석하는 변주의 폭 등이 오페라와는 또 다른 재미를 주는 장르이기 때문입니다. 오페라가 사극 같은 느낌이라면, 뮤지컬은 현재 우리의 삶을 보여주는 드라마 같은 그런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고인이 된 후에도 대구시민을 포함한 대한민국 국민 다수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고 김광석씨의 노래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그날들’이라는 작품을 보았습니다. ‘그날들’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좋은 뮤지컬 극장 중 하나인 충무아트홀에서 공연을 하는 대작이고, 다수의 무희들과 펼치는 화려한 군무와 제가 좋아하는 배우인 오만석씨와 신예 손승원씨의 조합이 무척 신선했습니다.

‘그날들’은 원래 서른 명이 족히 넘는 배우들이 출연합니다. 그런데 제가 본 이 작품의 스케일은 그에 비하면 매우 작은 편입니다. 하지만 2층으로 구성된 작은 무대를 꽉 채운 6명의 힘은 ‘그날들’에 견주어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배우들의 진솔한 연기를 보며 좁은 무대를 어찌나 효율적으로 잘 구성했는지 장면이 전환될 때마다 변신을 거듭하는 무대를 넋을 잃고 보다가 또 배우들의 열연에 울다 웃다를 반복하다보니 2시간의 공연시간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슬프게도 규모의 경제는 공연에도 늘 적용되는 법칙입니다. 규모가 작은 저예산 공연은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기가 어렵죠. 하지만 그 안에서 본인만의 예술적 가치를 추구하며 공연의 완성도를 이끌어내는 예술가들의 땀의 가치는 언제나 높은 평가를 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그리고 최선을 다한 예술가들은 무대 위에서 받는 관객의 힘찬 박수만으로도 삶의 에너지와 성취를 얻게 되니까요.

제가 하는 장르는 유럽 귀족들을 위한 장르였지만 전 가끔 무대에 오르기 전에 큰 오페라 무대 뒤편의 골목 어딘 가에선 밤마다 아마추어 실력자들이 펼치는 그들만의 리그가 있었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을 해보곤 합니다. 이런 상상을 하고 무대에 오르면 좀 더 자유롭고 제 감정에 충실한 연기와 노래가 불러지곤 합니다.

어느 공연이나 그 규모와는 별개의 존재가치가 있고 또 그 안에서 삶을 살아가는 예술가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관객들의 사랑과 관심이 우리 예술가들의 미래이기도 합니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