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

URL복사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는 1965년 뉴욕에서 초연된 이래 반세기 동안 세계 곳곳에서 상연되며 명작의 반열에 오른 브로드웨이 뮤지컬이다. 이 공연이 처음 막을 올렸을 때 평론가들은 상업 극장가에서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이라 예상했었다. 여기에는 여타의 뮤지컬과 달리 특별한 무대 전환이나 화려한 의상도 없으며, 진지한 주제와 실험적 구성 등 연극적 요소가 강할 뿐더러 뮤지컬 넘버도 몇 곡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맨 오브 라만차’는 대중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 냈고, 토니상 5개 부분 석권과 2,328회 연속 공연의 대기록을 세운다. 


세르반테스의 고전 ‘돈키호테’가 원작인 이 뮤지컬의 제목은 돈키호테가 아니라 ‘맨 오브 라만차’이다. 연극이나 오페라, 발레에서는 모두 주인공이 돈키호테지만 뮤지컬에서는 주인공이 돈키호테가 아니라 작가인 세르반테스이기 때문이다. 세금 징수원이었던 그는 원리원칙을 고수하는 성격으로 교회에 세금을 부과했다가 신성모독으로 수감생활을 하게 된다. 지하 동굴감옥에서 종교재판을 기다리던 그는 다른 죄수들에게 자신을 변론해야 할 상황에 처해진다. 결국 세르반테스는 자신이 쓴 소설을 통해서 스스로에 대한 변호를 시도하는데, 그 과정에서 극중극의 형태로 돈키호테를 공연하게 되고, 감옥에 갇힌 다른 죄수들이 거기에 동참하면서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는 현실의 세르반테스의 수감 생활과 허구의 돈키호테의 모험 이야기가 교차하는 액자 구조를 갖는다. 


극중극에서 돈키호테의 모험은 사랑과 자유, 용기가 외쳐지는 이상의 세계를 상징한다. 반면 돈키호테의 아버지, 세르반테스가 갇힌 감옥은 부정이 만연한 현실의 세계를 반영한다. 주지하다시피 이상이란 현실화될 수 없기 때문에 이상인 것이며, 따라서 이상과 현실은 서로 양립할 수 없는 차원, 다른 레벨에 각기 위치한다. 그러나 이 뮤지컬의 결말에서는 네덜란드의 화가 에셔(M. C. Escher, 1898~1972)의 그림처럼 극의 전경인 돈키호테의 세계와 극의 후경인 세르반테스의 세계가 교묘하게 합일한다. 만날 수 없는 두 세계가 만나는 그 지점에서 현실과 극의 경계가 점차 무너지고, 이제 공연은 ‘진짜’ 현실의 관객에게도 실제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이를 보며 관객들은 꿈에 대해서 이룰 수 없지만 포기할 수 없는 가치에 대해 생각하게 되기 때문이다. “이룰 수 없는 꿈을 꾸고,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을 하고, 싸워 이길 수 없는 적과 싸움을 하고,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견디며, 잡을 수 없는 저 밤하늘의 별을 잡자”고 떠벌이는 미치광이 할아버지의 이야기는 이상과 현실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교묘한 액자 양식을 통해서 관객들에게 실제적인 설득력을 갖는 것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