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7℃
  • 구름조금강릉 13.3℃
  • 서울 6.8℃
  • 대전 8.9℃
  • 박무대구 8.9℃
  • 흐림울산 11.7℃
  • 광주 9.1℃
  • 흐림부산 12.3℃
  • 흐림고창 8.3℃
  • 흐림제주 12.7℃
  • 흐림강화 5.5℃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9.0℃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2℃
  • 흐림거제 12.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형 인재를 만드는 최고의 교육

URL복사

4차 산업혁명이라는 용어는 IoT(Internet of Things)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들이 기존 제조업과 융합해 생산능력과 효율을 극대화하는 것을 말한다. 우리는 이러한 4차 산업혁명 물결의 한 가운데 서 있지만 누구도 이에 대비하여 우리 학생들이 어떻게 교육을 받아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정답을 선뜻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우리 학생들의 역량을 6C로 정의하고 있다. 6C란  콘텐츠(Contents), 협력(Collaboration), 의사소통(Communication), 비판적 사고(Critical Thinking), 창의적 혁신(Creative Innovation), 자신감(Confidence)을 의미하며, 미래 사회에는 단순한 암기를 요구하는 지식보다는 암기만으로 절대 배울 수 없는 6C의 함양을 통해 ‘깊이 사고하는 힘’을 가진 사람이 성공하는 직업을 가질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6C의 각 특성은 절대로 따로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주제이다. 창의적 혁신은 비판적 사고에서 탄생하고 기존의 콘텐츠를 배제하기보다는 오히려 포용하는 능력이 필요하며, 의사소통이 기본이 되는 협력을 통해 창의적 혁신이 가능하다. 획일화된 시험으로 학생들이 점수를 잘 받도록 교육하는 하드 스킬보다는 유연한 사고방식, 인내심 등이 포함된 ‘소프트 스킬’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재상인 것이다. 나는 우리 학생들에게 6C의 능력 중에서 자신감을 강조하고 싶다. 우리 학생들은 늘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고 이러한 두려움 때문에 어려운 문제에 직면했을 때 쉽게 포기하려한다. 하지만 위대함은 실패가 변화와 성장의 계기가 되는 과정에서 그 모습을 드러낸다. 이러한 위대함 뒤에는 자신에 대한 애정과 자신감이 밑바탕이 되어야 한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도록 하자. 4차 산업혁명이라는 커다란 물결에 대해 우리 학생들은 모두 막연한 두려움을 느낄 것이다. 이러한 두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스스로 본인의 6C를 진단해보고 필요한 능력을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경험을 해보도록 권하고 싶다. 찰스 다윈이 ‘종의 기원’에서 주장한 “변화에 가장 빨리 적응하는 종이 살아남는다.”라는 이론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살아가야 하는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관련기사





[사설] 돌아온 선거, ‘수혜비 학생자치’를 끝내자 2022학년도 학생자치기구 총선거가 내일(11월 30일) 실시된다. 원칙대로라면 총학생회를 비롯한 16개 단위에서 차기 자치기구의 장을 두고 치열한 선거전이 펼쳐져야 한다. 그러나 지난 11월 15일 후보자 등록이 마감된 결과 인문국제대, 사범대, 음악공연예술대, 미술대는 입후보자가 없어 선거가 무산됐고 후보자가 등록된 단위에서조차 경선을 치르는 곳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흔히 선거를 민주주의 사회에서 벌이는 가장 큰 축제라고 한다. 그러나 ‘축제’를 맞이한 학생들의 여론은 냉담하기만 하다. 선거가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이들에게 민주적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한 절차적 요식행위로 전락한 지 오래이고, 무엇보다 학생자치의 효용성을 학생들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한때는 ‘총학생회장에 당선되면 차 한 대 뽑을 수 있다’는 풍문도 널리 퍼져있었다. 물론 현재에는 그런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생각되지만, 모든 소문에는 그 집단에 대한 당대의 평가가 응축되어 있기 마련이다. 세월이 흘러 이러한 양상은 학생들이 수혜비 납부를 거부하는 것으로 변모했다. 등록금 납부 기간마다 우리학교 에브리타임 커뮤니티에는 “수혜비(학생회비)를 꼭 납부해야 하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