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스탠드 바이 미(Stand by Me)’

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9월 초에 항상 떠오르는 영화가 롭 라이너 감독의 ‘스탠드 바이 미(Stand by me)’입니다. 이 영화는 스티븐 킹의 소설 ‘사계(Different Seasons)’ 중 가을 편을 다룬 ‘시체(The Body)’를 원작으로 만들어졌는데, 본 소설의 봄 편을 영상으로 옮긴 것이 그 유명한 <쇼생크 탈출>입니다. 가정과 사회로부터 무시되고 학대받는 등 나름의 상처와 열등감을 지니고 있는 주인공 소년들은 실종 소년의 시체를 경찰보다 먼저 발견한다면 처음으로 자신들의 가치를 인정받게 될 것이라는 희망에서 영웅 신화의 패턴을 따라 탐험의 길을 떠납니다.

성배를 찾아 나선 원탁의 기사들을 연상시키는 이 소년들은 성인 세계의 냉혹한 벽에 부딪히기 이전에 우리가 간직하고 있던 동심과 순수함을 상징합니다. 개에게 쫓기고, 거머리 떼에게 물어뜯기고, 기차에 치일 위기를 겪는 등의 수난을 겪은 끝에 이들이 도착한 곳은 단순히 처참한 모습의 시신이 뒹구는 물리적 공간만이 아니라,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유년기의 끝입니다. 노동절 휴일이 끝나면 이들은 각자의 능력과 사정에 따라 진학반과 직업반으로 나뉘어 배치될 것이고, 영원히 지속될 것 같던 이들의 우정도 점차 변하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들은 대학생이 된 후에도 여전히 어린 시절의 친구들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나요? 유년 시절의 벗들처럼 개인의 이익이나 경쟁 관계를 떠나 순수한 마음으로 서로의 곁을 지켜주었던 이들이 또 있을까요? 이 영화는 높은 학점, 좋은 직장, 또는 보다 풍요로운 삶이라는 목표만을 바라보며 질주하느라 정작 그 노정에 펼쳐진 아름다운 풍경과 소중한 사람들을 놓치고 있지는 않나 자신을 돌아보게 합니다. 결과보다 과정이 우리 삶에 더 소중할 수 있음을 깨닫고 떠나기 전보다 한결 성숙해진 모습으로 귀환한 소년들에게 마을은 이전보다 훨씬 작게 느껴지고, 소년들은 아이에서 어른으로 바뀌는 갈림길로 접어듭니다. 영화가 끝날 무렵 흘러나오는 주제가 ‘스탠드 바이 미(Stand by Me)’는 이런 과정을 겪고 있는 소년들, 혹은 우리들의 곁을 지켜줄 이는 누구인가 떠올리게 합니다. 어떤 곳에서 무엇을 하건 내 곁에 서서 나를 지켜봐주는 이들을 기억하세요. 보다 큰 세상을 향해 앞으로 내딛는 발걸음이 한결 가볍게 느껴질 것입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