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5℃
  • 흐림강릉 17.3℃
  • 서울 18.3℃
  • 흐림대전 19.1℃
  • 구름조금대구 21.2℃
  • 구름조금울산 21.9℃
  • 흐림광주 21.4℃
  • 맑음부산 24.9℃
  • 흐림고창 20.7℃
  • 구름조금제주 25.9℃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17.5℃
  • 흐림금산 18.2℃
  • 구름많음강진군 23.3℃
  • 구름조금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1.9℃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김초엽·김원영의 ‘사이보그가 되다’

URL복사

오늘 추천드릴 책은 SF소설가 김초엽과 인권 변호사 김원영이 쓴 에세이집 ‘사이보그가 되다’(사계절 출판사, 2021)입니다. 책을 펴자마자 눈길을 끄는 대목이 나옵니다. 어느 날 어떤 자리에 초대 받은 김초엽은 자신을 ‘청각 장애를 극복’한 사람으로 소개하는 사회자를 만납니다. 김초엽은 포스텍에서 생화학을 전공한 연구자이자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등을 발표한 SF작가이고 또한 후천적 청각 장애인입니다. 실제로도 보청기를 착용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누군가를 이렇게 소개하는 것은 과연 적절한 것일까요? 저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은 안경을 착용하면서 ‘시각 장애를 극복하며’ 살고 있다고 말하지는 않습니다. 유독 특정한 가시적 장애에 주목하는 문화나 태도가 씁쓸하게 느껴지는 대목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책은 장애인이 경험하는 불편이나 사회적 편견을 꼬집기보다는 오히려 장애인을 미래 사회적 가능성을 가진 존재로 그려냅니다. 장애인이야말로 갑작스런 재난이나 사고로 인해 첨단기술이나 의술을 가장 먼저 접하고, 휠체어, 안내견, 보청기, 의족과 한 몸이 되어 움직이는 ‘하이브리드 존재’라고 표현합니다. 이러한 잡종적인 정체성을 가진 하나의 사이보그로서의 장애인은 인간-기계, 여성-남성, 물리-비물리 등으로 이원화되어 있는 구조 속에서 경계에 구속되지 않고 자유롭게 인간, 동물, 기계와 연대를 맺는 특별한 존재가 됩니다. 

 

얼마 전 도쿄에서 개최된 올림픽 경기를 보면서 앞으로 의족을 착용한 육상선수가 대회에 출전하는 날이 올까,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구별하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을까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사실 주변을 둘러보면 우리 모두 어느 정도씩은 ‘사이보그’ 인간입니다. 저는 안경을 착용하고 있고 누군가는 심장에 스텐트 시술을 받았으며 우리의 기억과 정보는 스마트폰에 저장됩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첨단 기기의 보조를 받거나 의존하는 수위도 높아질 겁니다. 이 책을 읽으며 ‘장애’란 개념을 확장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동시에 우리 모두 최상의 건강한 육체와 이상적인 몸을 가진 존재가 아니라는 점을 기억하게 되었습니다. 보이는 몸에 대한 집착, 눈에 보이는 장애에 대한 편견 때문에 모든 존재의 결핍과 장애를 우리는 은연 중에 없애거나 감추고 싶어합니다. 이런 관점을 바꾸어, 자신의 결핍과 장애를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작업을 해보면 어떨까요? 오히려 우리의 불완전함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나의 결핍을 통해 소외된 자들을 돌아보며 다양한 사람들과 새로운 연대를 맺는 방식을 같이 고민해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드는 책, ‘사이보그가 되다’였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