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7℃
  • 맑음울산 28.9℃
  • 흐림광주 27.9℃
  • 맑음부산 27.8℃
  • 흐림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29.8℃
  • 흐림강화 26.5℃
  • 구름조금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7.1℃
  • 흐림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권선흥, ‘중남미 지역을 여는 열쇠: 올라(Hola) 중남미, 생활과 문화&비즈니스’

URL복사

­최근 중남미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우리에게 중남미는 지리적으로 먼 거리에 위치해 있고 생소한 지역으로 인식되고 있다. 중남미하면 개도국, 빈곤, 치안부재, 마약과 같은 부정적인 단어들을 먼저 떠올리는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최근 스페인어를 배우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실제 지역에 대한 정보를 직접적으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고 있지만 대다수 사람들에게 중남미는 막연하고 추상적인 이미지와 시각을 통해 인식되고 있다.


그래서 나는 ‘올라(Hola) 중남미, 생활과 문화 & 비즈니스’라는 책을 소개하고 싶다. 이 책의 제목인 ‘올라(Hola)’는 스페인어로 ‘안녕’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 책에서 필자는 ‘빗장이 단단히 걸려 있는 미지의 시장을 풀기 위한 열쇠를 문화’라고 말하고 있다. 이 책에는 중남미 기초문화상식, 한국과의 문화적 차이, 저자의 중남미 근무 경험담과 에피소드 등을 담고 있으며 저자는 문화가 ‘다년간 먼 안목과 긴 호흡으로 중장기적인 비즈니스의 연결고리’로서 역할을 한다고 기술하고 있다. 따라서 지역을 이해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서 지역의 문화를 깊이 이해하는 작업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인 권선흥 연구위원은 실제 30년 이상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재직했으며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멕시코, 과테말라, 도미니카 공화국, 스페인과 같은 스페인어권 국가에서 18년간 주재원으로 근무하면서 이들과 직접 현장에서 일하며 겪고 보고 들은 문화뿐 아니라 전문가로서의 축적된 경험과 지식을 흥미진진하게 다루고 있다.


최근 중남미를 소개하는 다양한 서적과 논문들이 발간되고 있지만 필자가 서문에서 밝힌 것처럼, 중남미 지역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는 독자들은 이 책에서 저자가 소개하는 현장의 경험과 지식에 기반한 문화라는 열쇠를 통해 중남미를 열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최근 우리기업의 중남미 시장 진출이 확대되어 가고 점차 많은 사람들이 중남미 지역과 관련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장의 경험들을 생생하게 담고 있는 이 책은 많은 독자들에게 길잡이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하는 바이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