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5℃
  • 구름조금강릉 23.7℃
  • 구름조금서울 25.4℃
  • 구름조금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21.9℃
  • 맑음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4.3℃
  • 맑음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3.3℃
  • 구름조금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1.3℃
  • 구름조금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삶을 묻고 자유를 답하다

URL복사

가을 빛깔이 마음을 물들이는 계절이 왔다. 참 아름답고 감사한 계절이다. 이 아름다운 계절에도 마음에 난 생채기를 안고 나를 찾는 학생들이 있다. 20대의 불안, 미래에 대한 두려움, 인간관계, 가족문제, 대학생활 등으로 지친 가슴에는 한 줄기 가을바람을 즐길 여유가 없는 듯하다. 하지만 그런 흔들림이 없다면, 20대가 찬란하다고 할 수 있을까?

자기가 경험하는 어떤 문제라도 진지하게 고민할 수 있는 순수함이 20대를 빛나게 하는 것 같다. 자기 앞에 닥친 문제가 자신을 완전히 압도해서 그 답답함에 숨 막히는 청춘이 있는가? 그렇다면, 나는 그들에게 김기태 선생님의 삶을 묻고 자유를 답하다(2007, 침묵의 향기)를 추천하고 싶다.

이 책에서 선생님은 상처받은 영혼들을 위해서, 스스로 체험한 긴 목마름과 방황의 시간에 대한 새로운 삶의 길을 이야기 하고 있다.

이 책은 우리가 삶에서 부딪치는 소소한 상처와 삶을 뿌리 채 뒤흔드는 치명적인 상처들에 대해, 저자의 따뜻한 사랑의 메시지로 심장을 울리는 위로를 준다. 마음 흔들릴 일이 잦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이 책은 생생한 삶의 지혜를 선사하고 있다. 얼마 전에 늘 밝고 씩씩했던 애제자가 힘없는 목소리로 내 연구실을 찾아왔다. 힘이 빠진 목소리의 이유는 친구들이 자기를 무시한다는 것이다.

나는 그 친구에게 ‘삶을 묻고 자유를 답하다’ 를 추천해주었다. 그리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자기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자기 삶을 묵묵히 살아가는 것 밖에 없다는 것을, 나를 보는 친구들의 시선과 평가에 휘둘리기보다는 내 삶의 칼자루는 내가 쥐어야 한다는 것을, 친구가 어떻게 생각하든 ‘친구의 몫’은 친구에게 맡겨두라는 책의 한 구절도 이야기해주었다.

우리는 삶을 살면서 얼마나 많은 순간을 다른 사람이 평가하는 나를 의식하면서 살고 있는 것일까? 다른 사람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 다른 사람이 부러워하는 내가 되기 위해서, 다른 사람의 사랑을 얻기 위해서, 나의 삶을 낭비하고 있지는 않을까?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보는가보다는 나에게 내가 어떤 사람인지, 나는 나를 믿고 있는지, 나는 나의 삶에 만족하고 있는지, 나는 진정한 사랑을 하고 있는지를 질문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

이 책의 저자도 말하고 있듯이, 우리 삶의 모든 해답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다. 그래서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되어서 더 행복해지려고 해서는 결코 행복에 도달하지 못한다. 있는 그대로의 나를 인정하고 내가 살고 있는 매순간에 감사할 수 있을 때, 우리는 진정한 삶의 달콤함을 맛볼 수 있다.

저자는 이런 질문을 던진다. “헝클어진 실타래 같은 나의 마음, 나의 삶, 어디서부터 어떻게 풀어야 할지?” 그리고 이렇게 답한다. “문제의 해답은 문제 안에 있다.”

내가 부딪쳐 있는 문제를 없앰으로써 평화로울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문제에 저항하지 않고 문제를 있는 그대로 직시하는 순간 문제로부터의 해방을 얻을 수 있다. 여러분을 힘들게 하고 상처 주는 일로 인해서 삶이 목마르다면, 기억하기 바란다. “그 목마름이 결국 여러분을 자유롭게 할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