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1℃
  • 흐림강릉 23.9℃
  • 흐림서울 26.5℃
  • 흐림대전 25.0℃
  • 박무대구 24.8℃
  • 흐림울산 23.8℃
  • 박무광주 24.6℃
  • 박무부산 24.7℃
  • 흐림고창 24.5℃
  • 제주 24.6℃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삶을 묻고 자유를 답하다


가을 빛깔이 마음을 물들이는 계절이 왔다. 참 아름답고 감사한 계절이다. 이 아름다운 계절에도 마음에 난 생채기를 안고 나를 찾는 학생들이 있다. 20대의 불안, 미래에 대한 두려움, 인간관계, 가족문제, 대학생활 등으로 지친 가슴에는 한 줄기 가을바람을 즐길 여유가 없는 듯하다. 하지만 그런 흔들림이 없다면, 20대가 찬란하다고 할 수 있을까?

자기가 경험하는 어떤 문제라도 진지하게 고민할 수 있는 순수함이 20대를 빛나게 하는 것 같다. 자기 앞에 닥친 문제가 자신을 완전히 압도해서 그 답답함에 숨 막히는 청춘이 있는가? 그렇다면, 나는 그들에게 김기태 선생님의 삶을 묻고 자유를 답하다(2007, 침묵의 향기)를 추천하고 싶다.

이 책에서 선생님은 상처받은 영혼들을 위해서, 스스로 체험한 긴 목마름과 방황의 시간에 대한 새로운 삶의 길을 이야기 하고 있다.

이 책은 우리가 삶에서 부딪치는 소소한 상처와 삶을 뿌리 채 뒤흔드는 치명적인 상처들에 대해, 저자의 따뜻한 사랑의 메시지로 심장을 울리는 위로를 준다. 마음 흔들릴 일이 잦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이 책은 생생한 삶의 지혜를 선사하고 있다. 얼마 전에 늘 밝고 씩씩했던 애제자가 힘없는 목소리로 내 연구실을 찾아왔다. 힘이 빠진 목소리의 이유는 친구들이 자기를 무시한다는 것이다.

나는 그 친구에게 ‘삶을 묻고 자유를 답하다’ 를 추천해주었다. 그리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자기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자기 삶을 묵묵히 살아가는 것 밖에 없다는 것을, 나를 보는 친구들의 시선과 평가에 휘둘리기보다는 내 삶의 칼자루는 내가 쥐어야 한다는 것을, 친구가 어떻게 생각하든 ‘친구의 몫’은 친구에게 맡겨두라는 책의 한 구절도 이야기해주었다.

우리는 삶을 살면서 얼마나 많은 순간을 다른 사람이 평가하는 나를 의식하면서 살고 있는 것일까? 다른 사람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 다른 사람이 부러워하는 내가 되기 위해서, 다른 사람의 사랑을 얻기 위해서, 나의 삶을 낭비하고 있지는 않을까?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보는가보다는 나에게 내가 어떤 사람인지, 나는 나를 믿고 있는지, 나는 나의 삶에 만족하고 있는지, 나는 진정한 사랑을 하고 있는지를 질문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

이 책의 저자도 말하고 있듯이, 우리 삶의 모든 해답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다. 그래서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되어서 더 행복해지려고 해서는 결코 행복에 도달하지 못한다. 있는 그대로의 나를 인정하고 내가 살고 있는 매순간에 감사할 수 있을 때, 우리는 진정한 삶의 달콤함을 맛볼 수 있다.

저자는 이런 질문을 던진다. “헝클어진 실타래 같은 나의 마음, 나의 삶, 어디서부터 어떻게 풀어야 할지?” 그리고 이렇게 답한다. “문제의 해답은 문제 안에 있다.”

내가 부딪쳐 있는 문제를 없앰으로써 평화로울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문제에 저항하지 않고 문제를 있는 그대로 직시하는 순간 문제로부터의 해방을 얻을 수 있다. 여러분을 힘들게 하고 상처 주는 일로 인해서 삶이 목마르다면, 기억하기 바란다. “그 목마름이 결국 여러분을 자유롭게 할 것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