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8.2℃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1.7℃
  • 구름많음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4.4℃
  • 맑음강화 -7.4℃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닥터 지바고(Doctor Zhivago)

사랑과 혁명의 대서사시와 대서사극

URL복사
영화와 같은 소설, 소설과 같은 영화가 있다면 그것은 보리스 파스테르나크의 <닥터 지바고(Doctor Zhivago, Доктор Живаго)>일 것이다. 어쩌면 이 작품은 한편의 대서사시와 대서사극이라고 볼 수 있다.

나의 서재 첫째 책장 둘째 칸, 맨 왼쪽에는 소설<닥터 지바고>와 영상 테이프<닥터 지바고>가 나란히 꽂혀 있다. 이 작은 공간에 길게 늘어선 하얀 눈빛의 자작나무 숲 사이로 삼각형의 예쁜 발랄라이카 소리가 울려나오고 그 너머로 혁명을 뒤로하고 눈발을 헤치며 달리는 운명의 기관차 소리가 들려나오고 있다. 그리고 겨울밤, 시를 쓰다가 등불을 들고 나와서는 승냥이를 멀리 쫓는 시인의 소리도 감돌고 있다. 봄과 겨울의 미학이 감동적으로 펼쳐지는 이 작품을 추운 겨울밤에 감상하는 것도 멋있겠지만 초록의 새싹 사이로 꽃잎 돋는 이 계절에 감상하는 것도 매우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된다.

보리스 파스테르나크(Boris Leonidovich Pasternak)는 1890년 2월 10일, 예술가의 집안에서 태어났다. 처음에는 음악과 철학을 공부하였으며, 혁명 후 시를 쓰기 시작하였다. 1957년 11월, 밀라노에서 이탈리아어로 처음 간행된 <닥터 지바고>는 1958년, 노벨문학상 수상작으로 결정되었다. 그러나 이로 인한 러시아 작가동맹으로부터의 제명·처분과 함께 국외추방 등의 문제로 작가는 노벨문학상 수상을 거부하였다. 그는 노벨상 수상보다는 조국을 더 사랑하였다.

이 책에서 작가는 ‘지바고’라는 한 인간의 삶을 통하여 러사아 변혁기에서 찾아볼 수 있는 극과 극의 실존적인 삶의 모습, 즉 혁명과 반란, 독재와 민중, 굶주림과 살인 등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또한 한편으로는 설원 속에서의 사랑과 자작나무의 서정적 시를 아름답게 표현하고 있다.

영화<닥터 지바고>는 1965년 미국 MGM사 작품이다. 데이비드 린이 감독을, 모리스 자르가 테마곡을 작곡하였으며 오마 샤리프와 줄리 크리스티가 출연하였다. 아름다운 겨울 장면은 핀란드에서 찍었다. 러시아 전통 현악기인 발랄라이카의 선율 속에서 흐르는 ‘라라의 테마’는 바리키노의 겨울밤과 봄의 정취를 한층 더 심화시켜 준다. 영화<닥터 지바고>는 아카데미 각본상·작곡상·촬영상·미술상·의상상을 수상하였으며 한국에서는 1968년 처음 개봉되었다. 초등학교 시절 어머니와 함께 극장에서 본 이 영화는 몇 번이고 보아도 항상 새롭다. 중요한 것은 소설에 실려 있는 ‘지바고의 시 24편’이 영화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는 사실이다. 눈과 귀를 가로막는 기계장치를 뒤로하고 꽃잎과 하늘빛, 그리고 바람소리와 침묵의 발자국 소리를 찾으려는 사랑의 그대들에게 이 작품을 권하고 싶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