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9℃
  • 맑음강릉 11.5℃
  • 박무서울 8.0℃
  • 안개대전 8.3℃
  • 박무대구 7.5℃
  • 맑음울산 9.9℃
  • 박무광주 9.7℃
  • 맑음부산 14.0℃
  • 구름조금고창 6.9℃
  • 구름조금제주 14.3℃
  • 흐림강화 6.8℃
  • 흐림보은 4.4℃
  • 구름많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지그문트 바우만, ‘쓰레기가 되는 삶들’

URL복사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여기는 진보에 대한 강박증이 지배하는 사회이다. 우리 모두는 마치 브레이크 없는 차를 몰고 있는 운전자, 결승선 없는 무한 경주에 뛰어든 마라토너처럼 앞만 보고 숨을 헐떡이며 달려가고 있다. “계속 뛰어라. 멈추면 당신은 쓰레기가 된다.”는 명령이 끊임없이 우리의 삶을 앞으로 밀어내는 세상.

2008년에 출간된 지그문트 바우만의 <쓰레기가 되는 삶들>은 ‘인간=쓰레기’라는 매우 파격적인 개념을 바탕으로 현대사회의 본질을 새롭고도 밀도 있게 진단한다. 그는 이 책에서 새로움과 진보를 꿈꾸며 끝없이 타오르는 욕망이 현대사회를 어떻게 변모시켰는지, 그리고 그 사회에서 배제된 사람들이 어떻게 취급되고 있는지를 때론 풍자적 시각으로 때론 냉철한 분석으로 독자를 이끈다.

현대사회의 안팎에는 저마다 공포와 두려움에 휩싸인 유령들이 배회하고 있다. 노인, 여성, 청년 백수, 조기 퇴직자, 비정규직 근로자, 이주 노동자, 불법 체류자, 난민, 망명자 등이 바로 그들이다. 그들은 책 제목처럼 쓰레기가 되어 버렸다. 책에서 말하는 쓰레기란 잉여의, 여분의 인간들, 즉 공인 받거나 머물도록 허락받지 못했거나 다른 사람들이 그것을 바라지 않는 인간집단을 총체적으로 지시하는 용어이다. 그들은 현대화의 질서구축과 경제적 진보에서 탈락해 온전한 의미의 현대적 생활방식을 영위하지 못하고 그 삶에서 배제된 사람들이다.

저자는 현대사회를 과잉, 잉여, 쓰레기, 그리고 쓰레기 처리의 문명이라고 지적한다. 영원한 것이 없는 불확실한 세상은 인권 보다는 경제라는 명제 아래 끊임없이 생산라인을 가동하며, 사람들을 하나하나 처리하고 있다. 누군가는 합격, 누군가는 불합격. 합격한 이에게 세상은 더 없이 아름답고 평온한 것이겠지만, 그렇지 못한 이에게 세상은 새로운 의미의 빅브라더나 다름없다.

자유경쟁과 약육강식의 자본주의 사회는 누군가에게는 축복이지만, 다른 누군가에게는 더 없이 고통스러운 지옥으로의 초대가 되었다. 문명은 새로움과 아름다움에 대한 욕망으로 끊임없이 여분의, 불필요한, 쓸모없는 것을 잘라냈고, 그 덕분에 아름답고 조화로운 세상이 탄생했다. 어두운 현실은 계속 아래로 가라앉고, 아슬아슬하게 서 있는 아름다움은 핏빛 욕망을 감춘 채 또 다른 누군가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이 척박한 현실에서 쓰레기가 되지 않는 삶을 욕망한다는 것은 또다시 당신을 근본적인 물음으로 되돌아가게 한다. ‘어떻게 살 것인가?’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