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9.4℃
  • 흐림강릉 10.7℃
  • 서울 10.5℃
  • 흐림대전 12.2℃
  • 흐림대구 11.3℃
  • 흐림울산 12.9℃
  • 흐림광주 13.0℃
  • 흐림부산 15.6℃
  • 흐림고창 10.6℃
  • 흐림제주 15.9℃
  • 흐림강화 7.8℃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9.9℃
  • 흐림강진군 11.4℃
  • 흐림경주시 9.8℃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하버드대 행복학 강의 해피어(Happier)

URL복사

아리스토텔레스는 행복은 ‘삶의 의미이며 목적이고 인간 존재의 목표이며 이유’라고 하였다. 당신은 행복을 어떻게 정의할 것인가? 현재의 나에게, 그리고 또 많은 사람들에게 늘 부족하고 필요한 ‘행복’.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행복해지기를 갈망하는 행복강박증에 시달리고 있다. 좋은 대학만 합격하면 모든 것이 다 즐겁고 행복할 것 같았지만, 대학입학 후에 우리는 지금까지 그려오던 행복과는 거리가 먼 허무감을 동반한 상실감의 불행을 경험한다. 삶의 목적을 잃고 힘들어하고 방황하다, 또다시 미래의 행복을 위한 취업에 대한 고민으로 지속되는 불행을 경험한다.

행복한 긍정 심리학의 열풍을 불러일으킨 저자 탈 벤 사하르(Tal Ben-Shahar)는 행복이란 ‘즐거움과 의미의 포괄적인 경험’이라 정의하며, “내일의 성취를 위해 오늘의 행복을 포기하지 말라”고 가르친다. 하지만, 무작정 행복만을 위한다는 명목하에 쾌락주의에 빠지라는 얘기는 아니다. 조용히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자신이 좋아하고 의미있다고 생각하는 일과 잘한다고 생각하는 일들에 대해 고심하고, 일상의 작은 일들에 감사하는 것, 보다 가치 있는 일에 조금씩 시간을 할애하는 등의 작은 변화로 큰 변화들을 만드는 과정들을 소개해주고 있다.

보통의 사람들은 나의 행복, 나의 생각을 찾기보다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보고 어떻게 생각할지에 대해 더 많이 신경쓰고 행동하는데, 이는 마치 상대가 무서워서 몸을 크게 부풀려 덩치를 키워보이려는 복어처럼 자신을 위장하려고 애쓰는 것과 같다.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자기 자신에게 솔직해지는 것이 중요하다. 저자는 행복하거나 혹은 불행한 사람의 유형을 알아볼 수 있도록 ‘행복진단 사분면’을 제시하는데, 그 4가지 유형은 미래의 성공을 위해 다람쥐 쳇바퀴 돌듯 살아가는 ‘성취주의자’, 순간의 즐거움만을 좇다 무료함의 늪에 빠지는 ‘쾌락주의자’, 과거의 실패에 발목이 잡혀 스스로 행복을 포기한 ‘허무주의자’, 그리고 현재의 즐거움과 미래의 이익을 모두 누리는 ‘행복주의자’이다. ‘행복진단 사분면’을 통해 우리의 유형을 먼저 진단하고, 현재의 즐거움과 미래의 이익을 모두 누리는 행복주의자가 될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들을 실천해 볼 수 있다.

행복으로 가는 지름길은 없다. 지속적인 행복을 얻으려면 원하는 목적지를 향해가는 여행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 행복이란 바로 산의 정상을 향해 올라가는 과정이다. 우리는 정상에 오르기 위한 일련의 과정들을 순간순간 즐기며, 현재와 미래가 모두 행복한 행복주의자가 되기 위해 훈련해야한다. 지금 행복해지자. 현재를 이끄는 긍정적 감정인 즐거움과 행복한 인생의 자양분인 삶의 의미를 함께 느끼는 지속적인 행복주의자가 되어야 진정으로 아름다운 인생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