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2℃
  • 흐림강릉 20.8℃
  • 서울 20.5℃
  • 대전 21.6℃
  • 대구 22.7℃
  • 울산 22.7℃
  • 광주 22.6℃
  • 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2.6℃
  • 흐림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하버드대 행복학 강의 해피어(Happier)


아리스토텔레스는 행복은 ‘삶의 의미이며 목적이고 인간 존재의 목표이며 이유’라고 하였다. 당신은 행복을 어떻게 정의할 것인가? 현재의 나에게, 그리고 또 많은 사람들에게 늘 부족하고 필요한 ‘행복’.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행복해지기를 갈망하는 행복강박증에 시달리고 있다. 좋은 대학만 합격하면 모든 것이 다 즐겁고 행복할 것 같았지만, 대학입학 후에 우리는 지금까지 그려오던 행복과는 거리가 먼 허무감을 동반한 상실감의 불행을 경험한다. 삶의 목적을 잃고 힘들어하고 방황하다, 또다시 미래의 행복을 위한 취업에 대한 고민으로 지속되는 불행을 경험한다.

행복한 긍정 심리학의 열풍을 불러일으킨 저자 탈 벤 사하르(Tal Ben-Shahar)는 행복이란 ‘즐거움과 의미의 포괄적인 경험’이라 정의하며, “내일의 성취를 위해 오늘의 행복을 포기하지 말라”고 가르친다. 하지만, 무작정 행복만을 위한다는 명목하에 쾌락주의에 빠지라는 얘기는 아니다. 조용히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자신이 좋아하고 의미있다고 생각하는 일과 잘한다고 생각하는 일들에 대해 고심하고, 일상의 작은 일들에 감사하는 것, 보다 가치 있는 일에 조금씩 시간을 할애하는 등의 작은 변화로 큰 변화들을 만드는 과정들을 소개해주고 있다.

보통의 사람들은 나의 행복, 나의 생각을 찾기보다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보고 어떻게 생각할지에 대해 더 많이 신경쓰고 행동하는데, 이는 마치 상대가 무서워서 몸을 크게 부풀려 덩치를 키워보이려는 복어처럼 자신을 위장하려고 애쓰는 것과 같다.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자기 자신에게 솔직해지는 것이 중요하다. 저자는 행복하거나 혹은 불행한 사람의 유형을 알아볼 수 있도록 ‘행복진단 사분면’을 제시하는데, 그 4가지 유형은 미래의 성공을 위해 다람쥐 쳇바퀴 돌듯 살아가는 ‘성취주의자’, 순간의 즐거움만을 좇다 무료함의 늪에 빠지는 ‘쾌락주의자’, 과거의 실패에 발목이 잡혀 스스로 행복을 포기한 ‘허무주의자’, 그리고 현재의 즐거움과 미래의 이익을 모두 누리는 ‘행복주의자’이다. ‘행복진단 사분면’을 통해 우리의 유형을 먼저 진단하고, 현재의 즐거움과 미래의 이익을 모두 누리는 행복주의자가 될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들을 실천해 볼 수 있다.

행복으로 가는 지름길은 없다. 지속적인 행복을 얻으려면 원하는 목적지를 향해가는 여행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 행복이란 바로 산의 정상을 향해 올라가는 과정이다. 우리는 정상에 오르기 위한 일련의 과정들을 순간순간 즐기며, 현재와 미래가 모두 행복한 행복주의자가 되기 위해 훈련해야한다. 지금 행복해지자. 현재를 이끄는 긍정적 감정인 즐거움과 행복한 인생의 자양분인 삶의 의미를 함께 느끼는 지속적인 행복주의자가 되어야 진정으로 아름다운 인생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