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21.8℃
  • 박무서울 22.0℃
  • 박무대전 21.4℃
  • 박무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0.3℃
  • 박무광주 21.6℃
  • 박무부산 20.8℃
  • 맑음고창 20.3℃
  • 박무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9.3℃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1.7℃
  • 맑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Accepted


영화 ‘Accepted’는 대학진학에 실패한 한 학생이 실망하는 부모님을 속이기 위해 가짜 대학의 합격통지서와 웹사이트를 만드는 조금은 어이없는 내용으로 시작된다. 이런 아들의 입학을 믿게 된 부모는 개학에 맞춰 학교를 방문하길 원하고, 이 학생은 결국 건물을 임대하고, 대학까지 가짜로 만들어내는 조금은 현실적이지 못한 주제의 B급 영화이다.

이 스토리가 더 복잡해지는 것은 가짜 대학 웹사이트에 실수로 만들어진 ‘클릭 한 번으로 입학’이라는 문구 때문에 기존 대학에서 거절당한 수많은 학생들이 신입생으로 몰려오면서 한 바탕 소동이 벌어지기 때문이다. 우여곡절 끝에 만들어진 이 대학에서는 학생 개개인이 모두 교수이며, 학생이 자신이 배우길 원하는 수업을 선택하고, 만들고 직접 강의한다. ‘아무 것도 안하기’ ‘쉬지 않고 떠들기’ ‘죽도록 음악 하기’ 등이 이 대학에서 개설된 신기하고 재미있는 수업이다. 과연 이 괴상한 대학이 성공할 수 있을까?

이 영화는 빠른 스토리 전개 속에서 전해지는 잔잔한 즐거움뿐만 아니라 한 번쯤 대학생이 고민해야할 진지한 생각거리를 안겨 준다. 어이없는 실수로 시작된 가짜 대학에서 학생들이 그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배움의 즐거움을 찾는다는 조금은 심각한 내용이 담겨 있다. 과연 공부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이며, 대학은 과연 어떤 곳이어야 하는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의 시작점으로 학생들에게 이 영화를 추천하고 싶다.

학생들에게 묻고 싶다. 공부가 과연 무엇이고, 우리는 왜 공부를 싫어할까? 대학은 어떤 곳이어야 하고 우리는 대학에서 과연 어떤 배움을 찾아야 하는가?

공부는 매우 즐거운 것이다. 공부는 해야 하는 고통이 아니고 하고 싶은 즐거움이어야 한다. 취미 생활을 위해서 사진, 그림, 운동, 춤을 배우면서 고통스러워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공부는 이런 것이어야 한다. 대학에서 전공을 선택한다는 것은 곧 이 전공을 공부하고 싶다는 학생의 굳은 결심의 결과이다. 모든 것이 획일적인 초·중·고등학교와는 다르게 대학에서는 학생이 공부하고 싶은 주제를 직접 선택하고 공부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학생은 전공을 공부하는 즐거움에 하루하루가 행복해야 한다. 이렇게 공부가 즐거워진다면, 여러분은 대학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고, 또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과연 여러분은 그렇게 행복한 공부를 하고 있는가?

그렇다면, 대학은 어떤 곳이며, 과연 어떤 배움을 찾아야 하는가? 대학은 형형색색의 건축자재를 제공하는 상점과 같다. 우리는 그 자재를 선택해서 우리 자신만의 멋진 집을 지어야 한다. 대학은 학생에게 무엇을 배워야 하는지를 대신 결정하거나 정해주지 않는다. 학생 자신이 배우고 싶은 내용을 선택해야 하고, 이렇게 선택한 배움으로 스스로 자신을 멋지게 성장시키는 것이 대학 교육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이다. 대학 졸업장이 내가 누구인가를 결정하는 것이 아니고, 과연 대학에서 어떤 배움을 얻었는가가 결국 나의 본질을 결정하는 것이다. 꼭 들어야 하고, 또 꼭 듣고 싶은 수업을 선택해서 여러분이 꿈꾸는 모습을 만들어가는 그런 곳이 대학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