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2.8℃
  • 구름많음대전 5.2℃
  • 맑음대구 4.0℃
  • 구름많음울산 3.9℃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1.6℃
  • 맑음제주 6.2℃
  • 구름조금강화 -0.3℃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3.9℃
  • 구름조금강진군 5.3℃
  • 흐림경주시 3.1℃
  • 구름조금거제 7.1℃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쎄느강은 좌우를 나누고 한강은 남북을 가른다


‘쎄느강은 좌우를 나누고 한강은 남북을 가른다’는 꼬레(Coree/Korea) 출신의 망명자였던 홍세화 씨가 저술한 1995년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에 이어, 1999년 출판된 문화비평에세이다. 이 책은 정치적인 이유로 먼 이국땅인 프랑스에 살면서 작가 나름대로의 객관적인 시각으로 프랑스와 한국의 문화 즉 생활, 정치, 사회, 사고 등 다양한 방면으로 두 나라별 혹은 상호비교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자기중심적 사고의 성향이 강한 우리들에게 주변을 한번 둘러보고 생각해보라는 그리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는 메시지를 전달해준다.

똘레랑스(Tolerance)! 이는 ‘다른 사람의 생각과 방식, 의견에 대한 존중, 그리고 권력에 대해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보호하려는 의지’를 의미하는 것으로 이 책의 전반에 걸쳐져 있는 중심이고 또한 우리가 한번쯤은 생각해 보아야 할 의미를 담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10년 이상의 과거로 돌아간 1990년대를 시대로 두고 지금과는 다른 정치적, 문화적 배경이지만 여전히 우리들이 지니고 있는 뿌리 깊은 배타적 의식과 자칫 서구의 발전된 문화에서 유래된 듯 보일 수도 있는 잘못된 개인주의가 팽배해 있는 지금의 현실에도 반영할 수 있는 공감되는 내용이 제시되어 있다.

독특한 옷차림의 사람을 프랑스에서 보면 ‘과연 프랑스야, 저렇게 튀는 옷도 즐길 줄 아는구나’라고 하며 무한한 공감대로 접근하면서 같은 옷차림을 한국에서 보게 되면 ‘저 사람 왜 저래? 이상하게…’라며 그가 나의 이해력의 테두리에 들어와 있지 않음을 질책한다. ‘독립적인 주체의’ 개인주의가 아닌 ‘나만을 위한’ 이기주의를 개인주의로 포장하기도 한다. 하지만 나보다 큰 권위에 대해서는 옳고 그름을 떠나 한없이 작아지는 모습을 보이곤 한다.

책의 내용 중 한 단락을 소개하면 1957년 프랑스의 식민지 정책에 대해 비인간성, 반역사성이라는 주장으로 반대하는 사르트르를 당시 정부 측에서 보면 반역행위나 다름이 없었을 것이었으나 당시 대통령이었던 드골의 반응은 ‘그도 프랑스야’(‘그도 프랑스인이야’가 아닌)로 포용하는 것이었다. 샤르트르의 권위에 대한 정의로운 도전의식과 드골의 나와 다른 너를 너그러이 포용하는 여유, 이것은 단지 프랑스인에게만 발견될 수 있는 고결한 문화는 아닐 것이다.

나도 우리도 모두 그것이 옳다고 알고 있으나 그럴만한 자신이 없기 때문은 아닐까? 프랑스라는 다른 문화를 지니고 있는 사회의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에서 ‘접촉에서 간혹 한 발짝 물러나서 제 3자의 눈으로 바라보는 거리’, ‘당장의 테크닉보다 엉뚱함에서 나오는 창의성과 아름다움을 기다릴 수 있는 여유’ 그리고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존재한다와 연결되는 인격적 자부심’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짧은 에세이들로 구성되어 비교적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책을 너무 무거운 내용으로 소개한 것은 아닌가 싶다. 다시 한번 나와 우리를 그리고 우리 사회를 돌아보고 보다 객관적이고 너그러운 시선을 가질 수 있음을 바라는 마음이라 이해해 주기를 바래본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