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5℃
  • 구름조금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4.8℃
  • 대전 23.6℃
  • 흐림대구 24.5℃
  • 박무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3.7℃
  • 흐림부산 22.2℃
  • 맑음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2.6℃
  • 흐림강화 20.8℃
  • 구름조금보은 22.2℃
  • 흐림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사랑의 기술(The Art of Loving)


가수 태진아 씨의 ‘사랑은 아무나 하나’라는 노래가 있다. 이 곡의 제목이야말로 에리히 프롬(Erich Fromm)이 말하고 싶어 하는 것을 압축적으로 잘 표현해주고 있다. 사실 사랑은 아무나 쉽게 할 수 있는 것처럼 생각하지만 프롬은 이런 이해를 비판한다. 사랑에도 기술이 필요하므로 사랑도 배우고 익혀야 올바르게 성취할 수 있다고 본다.

누구나 그토록 사랑을 갈망하면서도 사랑하는 방법을 배우고 익히려고 노력하지 않는 이유는 몇 가지 사랑에 대한 잘못된 이해가 그 원인이라고 프롬은 본다.

우리가 극복해야 할 사랑에 대한 통념으로 프롬은 세 가지를 들고 있다. 하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사랑의 문제를 사랑하는 ‘능력의 문제’로 보지 않고, ‘사랑받는 문제’로 생각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사랑하는 능력을 키우기보다 많은 사람으로부터 사랑받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 따름이다. 둘, 사랑의 문제를 ‘능력의 문제’로 보지 않고 ‘대상의 문제’로 바라본다는 것이다. 사랑하지 못하는 것은 사랑하는 능력의 부족에서가 아니라 사랑할 만한 대상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데서 그 원인을 찾고 있다.

사랑하는 대상만 찾게 되면 사랑하게 된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 셋, 사랑을 ‘하게 되는’ 최초의 경험과 사랑하고 ‘있는’ 지속적인 상태 혹은 사랑에 ‘머물러 있는’ 상태를 혼동하는 것이다. 외로움의 표현에 불과할 수 있는 한순간의 격렬한 감정을 사랑으로 착각하고 있는 것이다.
프롬이 사랑의 통념을 극복하고 사랑의 기술을 배우기를 강조하는 것은 사랑만이 인간의 원초적 분리감과 불안감을 해결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분리감과 고독감을 극복하기 위해 술, 마약, 집단과의 합일, 창조적 활동 등을 통해 합일감을 시도하나 그것은 근본적인 한계를 지닌다. 프롬은 참다운 사랑만이 우리를 분리감이라는 감옥에서 해방해 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본다.

참사랑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일단 사랑은 받는 것이 아니라 주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하며, 사랑을 주는 것이 더 큰 것을 얻는 것이라는 사실을 자각할 필요가 있다고 프롬은 본다.
일상적으로 받는 것은 얻는 것이며, 주는 것은 잃는 것이자 심지어 빼앗기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프롬은 사랑을 주는 것이야말로 자신의 가능성과 잠재성을 실현하고, 완성하는 생산적 활동이며, 타인으로부터 사랑을 이끌어내서 자신을 진정으로 사랑받는 존재로 만든다고 본다.
다시 말해 사랑을 줄 수 있는 자만이 자신을 완성해 나갈 수 있으며, 진정으로 사랑을 이끌어낼 수 있으며, 사랑받는 자가 된다는 것이다.

이런 참사랑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프롬은 우리를 더 나은 인격적 존재로 완성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본다. 인격적 존재가 되려고 노력하지 않으면서 사랑을 갈망하고 사랑을 꿈꾼다는 것은 불가능한 환상을 쫓는다고 볼 수 있다. 프롬의 사랑의 기술을 통해 사랑의 본질에 눈뜨고, 지금보다 더 많은 것들을 제대로 사랑할 수 있는 참 계명인을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