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4.2℃
  • 연무울산 6.0℃
  • 연무광주 5.5℃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8.1℃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선수촌장 맡은 신일희 총장 인터뷰

“대학생은 문화의 씨앗” … 지역문화를 발전시키는 주춧돌이 되길


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지니고 있는 의미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육상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우리나라, 우리지역에서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개최되는 그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이번 대회는 이제껏 우리지역이 개최한 이벤트 중 가장 큰 행사로 대구가 글로벌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뿐만 아니라 시민문화 수준 또한 한 단계 성숙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입니다.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 등 여러 이유로 대구가 침체돼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는 대구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확신합니다.


2.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 것은 무엇입니까?
대회 참가선수단이 우리나라 우리지역에 머무는 동안 조금도 불편함이 없도록 완벽하게 준비하고 지원해 최선의 경기력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일 것입니다.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대구 시민들이 친절, 질서, 청결 덕목을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주체적이고 자발적인 선진 문화시민의 이미지를 대내외에 심어주는 것 또한 중요하다 생각됩니다. 우리나라와 우리지역을 방문하는 모든 이들에게 대한민국, 그리고 대구의 친절한 이미지를 각인시켜 궁극적으로는 대구의 위상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것입니다.

대회가 끝나고 외국선수들이 모두 다 자기나라로 돌아가서 나중에‘대구’라는 단어를 들으면 “아! 그 도시, 다시 가고 싶은 아름다운 사람들의 도시”라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것이 우리 모두의 꿈입니다.


3. 선수촌장의 역할은 무엇이며, 선수촌장으로서 이번 대회를 준비하시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 하신 것은 무엇입니까?
기본적으로 선수촌장은 선수촌 운영 전반을 관장하며, 선수촌 행사 주관 및 선수촌을 방문하는 각국 VIP 등 주요 인사 영접, 선수촌 운영과 관련해 유관기관 또는 단체와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등의 업무를 추진합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회에 참가한 선수와 임원들이 불편함 없이 평소 경기력을 유지해 좋은 기록으로 대회를 잘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그들을 지원하는 것입니다.


4. 이번에 마련된 선수촌이 지금까지 열린 대회와 다른 점이 있다면 무엇이며, 어떤 분위기의 선수촌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셨습니까?
가장 큰 차별화를 꼽는다면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사상 최초로 선수촌을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 선수촌은 금호강의 아름다운 경관이 보이는 대구 율하동에 9개동 528가구(2032실) 규모로 새로 지었습니다. 다양한 평형과 규모에 선수와 임원 3천500여명이 투숙할 수 있는 공간이며, 등록센터와 진료소, 체력단련실 등 20여개의 부대, 편의시설을 운영해 선수, 임원 등 대회 관계자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합니다.

또 참가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선수촌내 트랙연습장과 투척연습장을 갖춰 달리기 종목, 투포환, 해머, 창, 원반 던지기 등을 언제든지 연습할 수 있다는 점이 많은 선수·임원들이 선수촌의 시설에 만족해 하고 있는 이유입니다.

선수촌은 작은 지구촌입니다. 경기장에서는 개인의 명예와 국가의 위상을 위해 경쟁할 수밖에 없지만 경기를 마치고 선수촌으로 돌아오는 선수들은 더 이상 치열한 경쟁의 장이 아니라 지구촌의 작은 마을에서 인종, 종교, 이념을 뛰어 넘는 친구들이 됩니다. 그 안에서 선수촌 곳곳에서 다양한 우리의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우정을 나누며 짧은 시간이지만 한국과 대구에 대한 좋은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많은 정성과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5. 대구 유니버시아드대회에 이어 두 번째로 선수촌장을 맡으셨는데, 중요한 행사마다 큰 역할을 담당하시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뛰어난 사람도 많은데 왜 이런 중책을 맡겼는지에 대해선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만 아마 2003년 대구U대회 선수촌장의 경험을 살려 더 잘 해보라는 뜻으로 생각합니다. 처음에는 사양했지만 무엇보다도 개인에 대한 신뢰라기보다 우리 계명대학교에 보내는 지역사회의 신뢰와 분부라 생각되어져 맡게 되었습니다.


6. 이번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우리학생들의 역할은 무엇이라 생각하시며, 이러한 국제대회를 통해 학생들이 경험할 수 있는 이점은 무엇입니까?
대학생이 곧 문화의 씨앗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대회는 우리학생들이 세계인들을 안방(대구)에서 맞아 자신의 당당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선 어떻게 준비해 손님을 맞고 우리의 선진 문화시민의식을 보여줄 것인지 고민하고 연구해야 합니다. 이번 대회에 자원봉사 등으로 참가한 학생들은 물론이고 우리 계명대학교학생들이 향후 지역 문화 수준을 크게 향상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합니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