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3.7℃
  • 연무대구 0.3℃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4℃
  • 연무부산 1.4℃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7.5℃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제1회 동산포럼 열려, 세계 주요국가의 고등교육 전문가들과 대학의 지향점 논의

‘고등 교육의 새로운 비전 : 탁월성과 도덕성의 추구’를 주제로 교육전문가들이 논의와 토론 벌여


지난 26일 우리학교 성서캠퍼스 동천관에서 사범대학 주최로 ‘제1회 동산포럼’이 열렸다. 이번 포럼은 ‘고등 교육의 새로운 비전: 탁월성과 도덕성의 추구’를 주제로 격변하는 사회경제적 상황에서 대학의 본질적 책무와 앞으로 우리 고등교육이 나아가야 할 지향점에 대해 논의하고자 미국, 핀란드, 홍콩, 일본의 세계 주요국가의 고등교육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각국의 실제 교육사례와 도덕적 인격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실천하고 있는 노력을 공유했다.

이번 포럼은 책 ‘영혼 없는 수월성: 명문대학은 어떻게 교육을 잊었는가’의 저자이자 미국 하버드대 해리 루이스 교수의 ‘고등교육의 도덕적 사명’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대학 브랜드와 글로벌 리더십’을 주제로 교육과학강국실천연합의 이배용 이사장의 연설, 홍콩 링난대학교의 윌리암 리 부총장의 ‘하나의 공동체, 여러 얼굴들: 링난대학교의 서비스 러닝’, ‘생각지도 못한 생각지도’, ‘니체는 나체다’의 저자인 한양대학교 유영만 교수의 ‘미덕을 갖춘 전문가 육성을 위한 대학교육의 방향과 전망’, 핀란드 이스턴핀란드대학교의 안따 유보넨 교수의 ‘핀란드 고등교육의 변화: 이스턴핀란드 대학교의 사례’, 일본 쓰쿠바대학교의 도쿠나가 다모쓰 교수의 ‘대학개혁: 진정한 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하기’에 대한 발표로 이뤄졌다.

이어 마지막에는 한국교원대학교의 허병기 교수의 진행으로 성균관대학교의 고장완 교수와 우리학교 피터 가자리언(교육학·조교수) 교수의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에서 고장완 교수는 ‘학생이 중심이 되는 대학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학생경험중심의 교육의 필요성에 대해 말했다. 덧붙여 ‘요즘 대학에 대한 관심과 대학 간 국경 없는 무한 경쟁이 이어지고 있는데 대학은 대학의 본질인 교육, 연구, 봉사가 아닌 좋은 시설과 더 많은 재정을 위해서만 노력하고 있다’며 ‘대학의 원래의 존재이유를 찾기 위해서는 학생경험중심의 교육을 통해 단순한 체득이 아닌 일상생활에서 체화 할 수 있는 활용도가 높은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학교 피터 가자리언 교수는 고등교육의 새로운 비전에 대해 ‘도덕적이고 가치 중심적인 사회의 기여가 필요하며 진정 고품격의 고등교육이 무엇인지에 대한 생각이 필요하다’며 대학을 경제적 기관으로 여기며 마케팅 비즈니스, 경제적 재화로 생각하는 세태에 대해 비판했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