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3.6℃
  • 서울 0.7℃
  • 연무대전 3.7℃
  • 연무대구 6.4℃
  • 구름많음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8.0℃
  • 흐림고창 3.3℃
  • 흐림제주 6.0℃
  • 흐림강화 0.5℃
  • 구름많음보은 2.5℃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3.9℃
  • 구름많음경주시 6.4℃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광역경제권 선도산업 인재육성사업’지원대학에 최종 선정

우리대학, IT융·복합 인재양성위해 매년 46억 5천만 원 지원받게 돼


우리대학이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학술진흥재단(현 한국연구재단)이 공모한 ‘광역경제권 선도산업 인재양성사업’(이하 인재양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광역경제권 선도 산업 인재양성사업은 정부의 광역경제권 신성장 선도산업 육성 계획과 연계해 지방대학이 선도산업 발전에 필요한 우수인재를 양성·공급해 광역경제권 창조에 기여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 사업은 학부과정, 대학원 과정, 미취업 졸업자 지원과정 등 크게 3가지의 지원교육과정으로 나뉘어 실시하며 5년간 5천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선정 평가는 교육여건, 선도산업분야 협력실적 등 사업추진역량 영역과 인재양성 세부프로그램 내용의 타당성 및 우수성 등 교육 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 영역으로 나눠 평가한 결과를 가지고 사업비 조정을 거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번 인재양성사업은 수도권을 제외한 충청권(의약바이오산업, New IT산업). 호남권(신재생에너지산업, 친환경부품소재산업), 동남권(수송기계산업, 융합부품소재산업), 대경권(IT융·복합산업, 그린에너지산업), 강원권(의료융합산업, 의료관광산업), 제주권(물산업, 관광·레저산업)등 6개 광역경제권으로 구분돼 돼 47개 대학 49개 센터가 신청했으며 19대학 20센터가 우수 센터로 평가·선정됐다. 그 결과 대경권에는 그린에너지 산업분야에 금오공대와 영남대가 선정돼 각각 50억 원씩 지원받게 됐고, IT융·복합산업분야에서는 우리학교와 경북대가 선정돼 각각 46억5천만 원과 53억2천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우리학교의 경우 2005년부터 IT융·복합과 의료기기분야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었으며, U-Health분야에 독보적인 기술을 가지고 있다. 또한, 내년 의과대학과 간호대학을 성서캠으로 이전함으로써 기존의 이공대학과 더불어 성서첨단산업단지, 달성국가과학산업단지 및 대구테크노폴리스와 가장 인접해 필요로 하는 IT융·복합 의료기기 선도산업의 비전 및 실무형 인재 제공에 지리적으로 유리한 점을 인정받아 우리학교는 올해부터 매년 46억 5천만 원씩 2014년까지 최대 5년간 총 2백 28억원을 지원받아 지역의 산업을 육성하고 우수한 지역 인재를 길러내는 활동에 투자할 수 있게 됐다.

우리학교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남재열(컴퓨터공학·교수) 교수를 센터장으로 하는 ‘광역선도 IT융·복합 의료기기 실무형 인재양성센터’를 설립하고, 지멘스 등 총 44개 기관을 참여시켜 기업 맞춤형 인재를 키워낼 계획이다. 또한, 컴퓨터, 전자, 기계, 자동차, 신소재 공학, 경영공학, 화학, 공중보건, 생물, 통계 등 공과대학과 자연대, 산업디자인 등 미술대 학생 1천여 명이 참여해 영상진단, 모바일·헬스케어, 신체기능 회복, 이동 및 생활지원, 의료기기 서비스 적용분야로 나눠 전문인재를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선도산업 교육기반 조성, 취업촉진 프로그램 등을 통해 산·학·연·관 융합체제를 구현하고 미취업졸업생 재교육, 산학공동연구과제 및 의료현장체륙 교육지원 프로그램 등 기업기반 창의적 교육시스템 구축을 추진전략으로 삼고 있다.

남재열(컴퓨터공학·교수) 광역선도 IT융·복합 의료기기 실무형 인재양성센터장은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재학생 및 졸업생 취업률을 높이면서 동산병원과 연계하는 프로그램 등 다양하고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성공적인 사업이 되도록 진행하고 싶다”고 말했다.

교육과학기술부 측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방대학들이 광역경제권 창조에 기여함은 물론, 대학 경쟁력 강화 및 지역 청년실업 해소에 큰 역할을 하는 등의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교육과학기술부는 3년간 사업을 시행하고 2012년 6월경 중간평가를 실시하여 사업성과가 부진한 하위 20% 내외의 인재양성센터에 대해서는 강제탈락 시킬 계획이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